티스토리 뷰

반응형
얼마전 블로그 육아일기를 통해 용돌이 녀석의 아빠를 당황시킨 기발한 질문에 대한 글을 포스팅했었다.
그때 그 기발한 질문 사건의 결말은 나중에 함 찾아보자와 함께 아빠가 찾아보고 알려줄께 로 끝이 났었다.

2010/07/22 - 육아일기 51개월 아빠를 당황시킨 5살 아들의 기발한 질문

그런데, 그 중간 중간 비슷한 경우에 아내로부터 전수(?) 받은 어린이집 선생님의 조언과 블로그 이웃분들의 조언대로 나중에 함께 찾아보자. 라거나 용돌이가 나중에 찾아봐라라는 식으로 질문의 대답을 해줬었다.

그런데, 지난 주말 이 기발한 질문 사건에 대한 조언의 결과 용돌이에게 행동의 변화가 생겼다.

용돌이는 얼마전 어린이집에 함께 다니는 사촌 형제, 이모, 그리고 엄마와 함께 어린이집을 하원한 후 동물원엘 가게 되었다.
그 전부터 용돌이가 동물원에 가고 싶다는 이야기를 했었는데 아내는 주중에 날씨도 덥고 여름이라 해도 길어 사람이 별로 없을 것이라는 예상 속에 주중에 동물원행을 감행했다.

이 와중에 처형은 아내에게 속아(처음 동물원 이야기를 들은 처형은 능동 어린이대공원에 있는 동물원인줄 알았다고 한다.) 주중에 동물원을 가게 된 것이다. 그 시간 사람들도 거의 없고 해는 어둑어둑해질 무렵 사자도 보고, 호랑이도 보고 여러 다양한 동물들도 구경하면서 두 사촌형제는 신바람이 났었다고 한다.

그 날 퇴근 하면서 나 또한 귀가길에 합류해서 그 두 녀석의 흥분된 상태를 몸으로 느낄 수 있었다.

이런 사건이 있었던 후 주말. 용돌이 녀석이 동물원에 백호가 없었다고 하면서 백호가 보고싶다고 한다.
그러면서 질문을 던진다. 백호는 어디 살아요? 사자는 아프리카에 살고 치타도 표범도 아프리카에 사는데 백호는 어디 사냐는 질문이었다.
사실 백호나 일반 호랑이나 사는 곳은 똑같다. 단지 유전자적인 변형으로 털 색이 하얗게 되었을 뿐(그렇다고 완전 하얗지는 않다)

백과사전

21세기 학생백과 사전. 꽤 무겁다.


그런데 그 질문을 듣는 순간 어떻게 대답해줘야 할지 고민에 빠졌었는데 용돌이 녀석 거실로 뛰어가더니 이내 뭔가를 들고 들어온다. 이럴수가. 백과사전이다. 그것도 집에 있는 21세기 학생대백과 사전 한질 전체를 들고 오는 거다.

2008/10/13 - 용돌이 백과사전을 만나다

들어보면 알겠지만 이게 꽤 무겁다. 한번에 다섯권씩 두세번에 걸쳐 한질 전체를 가지고 오며 하는 말 "아빠 찾아보자요!!"

하지만, 백호랑이에 대한 내용은 백과사전에 나오질 않는다. 색인을 살펴봤지만 백호랑이에 대한 별도의 설명은 없는 것이다.
용돌이 녀석은 아프리카에 사는 동물 그림이 있는 곳에서 표범, 치타를 구분하더니 이내 다른 곳으로 관심을 돌렸다.

용돌이가 자리를 비운 사이 아내에게 백호랑이랑 일반 호랑이랑 사는 곳이 같은데..유전자적인 영향으로 하얗게 된 것일 뿐인데..라는 뒤늦은 이야기를 했지만 이미 때는 늦었다.

아이의 질문에 "같이 찾아보자." 혹은 "용돌이가 스스로 찾아봐라" 라는 대답에 백과사전 한질을 가져오며 온몸으로 반응하는 용돌이.

용돌이

호기심이 왕성한 녀석. 질문도 기발한 녀석.


이런 맛에 아이를 키우나 보다. 대견한 녀석.

[2010년 7월 25일:: 용돌이 세상의 빛을 본지 1583일째 되는날.]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우리 아이 성장일기]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