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반응형
엄마 마중 - 10점
김동성 그림, 이태준 글/한길사

추천 연령: 만 2세 이상

"한국 근대 단편 소설의 완성자" 라는 평가를 받는 이태준님의 동시 '엄마 마중'을 그림책으로 만들었다.

전차 정류장에 나와 엄마가 오기를 기다리는 아이. 전차가 설때마다 빼꼼히 고개를 내밀어 엄마가 계신지를 찾아보지만 엄마는아직 오지 않는다.

유아 추천 도서 - 엄마 마중

"우리 엄마 안와요?" 도착한 전차 기사 아저씨에게 아이는 묻는다. 전차가 도착할 때마다.
아이에게 엄마란 햇볕같은 존재요. 따뜻한 존재요, 초코렛처럼 달콤한 존재이리라.

유아 추천 도서 - 엄마 마중

그런 엄마를 마중 나간 아이의 모습은 1930년대를 배경으로하고 있지만, 지금 내 옆에 있는 내 아이와 틀리지 않으리라.
어린이집에 다니는 아이는 엄마가 데리러 오면 만사 제쳐두고 엄마 품에 뛰어든다.(물론 지금은 시큰둥 하는 경우도 있고, 자기 일에 몰두 하는 경우도 있긴 하지만) 이런 엄마를 기다리는 1930년대의 아기도 지금의 내 아이의 마음과 다르지 않으리라.

서정적인 그림과 함께 페이지마다 담겨 있는 짤막한 글 또한 이 책의 가치를 더 하고 있다는 생각이 든다.

우리 엄마 안와요?
너희 엄마를 내가 아니?

우리 엄마 안와요?
오 엄마를 기다리는 아기구나

용돌이의 이 책에 대한 반응은 그리 없었지만, 아내와 난 이 책의 그림과 글 아니 이 "엄마 마중" 이라는 이 책에 많은 감동을 받았다.

엄마 손을 잡은 아기가 집으로 돌아가는 모습을 먼 발치에서 바라보면서 끝나는 "엄마 마중" 이야기는 한없이 마음을 따뜻하게 한다.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우리 아이 성장일기]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