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반응형
4대강 공사 여주 신륵사에서 그 아픈 현장을 보다.

제가 직접 찍은 사진은 없습니다. 비가 부슬 부슬 내리기도 했고, 애초에 4대강 사업을 눈으로 볼 수 있겠구나 라는 생각도 없었을 뿐더러 가족 여행 중 돌아오는 길에 잠깐 산책할 겸 해서 들른 곳이었던 관계로 카메라를 가지고 내리지 않았던 것을 이렇게 후회해 본적은 없었습니다.

처음으로 가는 처가 가족들과의 가족 여행. 초파일이 겹친 연휴였는지 가는 길 오는 길 내내 엄청난 차량들로 많이 지쳤었습니다.

토요일, 집으로 돌아오는 길, 아쉬운 마음에 평창에서 서울로 돌아오는 길에 여주에 있는 신륵사. 신륵사 경내에 들어가기 전까지는 이렇게 멋지고 유서 깊은 곳이리라고는 생각지도 못했습니다. 또한 남한강을 끼고 있는 그 경관 또한 더할 나위 없이 멋 있었습니다.

여주 신륵사

[사진 출처: http://blog.naver.com/ferrovia/70086324286]


그런데! 신륵사 경내에 있는 남한강을 내려보며 경치를 구경할 수 있는 강월헌으로 올라서자 뜻하지 않은 광경을 목격하게 됩니다. 그것은 바로 물막이 공사인지 아니면 보 공사인지는 모르겠으나 그 아름다운 남한강 줄기를 무자비한 포크레인이 열심이 막고 있는 광경이었습니다.

여주 신륵사

[사진 출처: http://blog.naver.com/ferrovia/70086324286]


그 광경을 보자 마자 들었던 첫번째 생각은 "아니 저런 짓을 도대체 왜 하는 것일까!" 라는 것이었고, 두번째 든 생각은 "아! 카메라를 가져와서 이 그릇된 현장을 찍었어야 하는데" 라는 생각이었습니다.

4대강 사업 정말 허울 좋은 사업입니다. 그 멋진 자연, 그 웅대한 자연을 인간의 손으로 왜 파괴를 하려고 하는 것인지 정말 이해가 되지 않았습니다. 신륵사에서 본 우연한 한 장면이 이번 6.2 지방선거에서 꼭 투표를 해야겠다는 생각으로 결론이 나더군요.

정말 이건 아닙니다. 무슨 4대강 살리기인가요? 자연이란 오롯이 자연의 힘에 자연스럽게 맡겨 두었을 때라야 비로소 살리기가 가능한 것인데 말입니다.

삽으로 흥한자 삽으로 망할것입니다.
6.2 지방선거 꼭 참여 하여 우리의 의사를 투표로 보여줍니다.

첨부된 사진은 모두 자아만족 나들이 블로그에서 가져왔음을 밝힙니다.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