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반응형
이제 49개월인 아들 녀석, 글은 모르지만 엄마, 아빠와 함께 책을 많이 읽고 늘 대화를 하기 때문인지 엄마와 말장난을 할 정도로 말을 잘하는 용돌이. 만들기, 그림그리기에 관심이 많은 용돌이를 위해 2009년 봄 그동안 여기저기서 이야기를 많이 들어 왔던 오르다 자석 가베 구경도 하고 상담도 한번 받아볼 요량으로 서울국제 유아교육전으로 나들이를 갔다.

서울 국제 유아교육전에 부스를 차려 참가한 오르다 부스를 방문했다.
오르다 부스에 방문하니 상담을 담당하는 분께서 용돌이에게 오르다 자석 가베 몇 개를 건네 주셨다.
아마 이때가 용돌이가 오르다 자석 가베를 처음 만져본 것일게다.
그런데! 이 녀석 처음 받아든 오르다 자석 가베 몇 조각으로 멋진 작품을 만드는 것이 아닌가!
오르다자석가베
오르다자석가베
오르다자석가베

이 모습을 본 엄마, 아빠는 애초 상담만 하려던 계획을 급 수정하여 충동(?) 구매를 결정하기에 이르게 됩니다.

오르다 자석 가베는 본가베와 활동가베A(유치세트), 활동가베B(초등세트) 로 구성이 되어 있습니다.
처음에는 용돌이에게 활동가베A(유치세트)만 풀어줬으나, 정말 잘 활용하는 모습을 보고 모든 가베 세트를 활용 할 수 있도록 해 줬습니다.

처음 구입을 결정할 때 부터 아이의 반응이 좋았고, 그 전에 각종 블럭 완구를 통해 이것 저것 만들어 보는 것을 좋아하는 아이의 특성을 고려 했을 때 오르다 자석 가베 구입은 아이의 특성에 맞는 탁월한 선택이 아니었나 생각해 봅니다.

바쁜 일상에서 아이와 함께 특별히 별도 스케줄을 잡아 가베 교육을 하거나 하지는 못했지만, 나름대로 단계별 접근을 할 수 있도록 본 가베, 활동가베A(유치세트)를 활용하였고, 또한 함께 있던 가이드북을 참조하여 좀 더 다양하게 활용될 수 있도록 유도하였답니다.

오르다자석가베

또한 이런 활동 등을 통해 아이가 만들어 내는 작품을 사진으로 찍어 두고 아이와 함께 보고 즐기며, 그 내용들을 가지고 육아일기를 주제로 하고 있는 블로그에도 포스팅 하며 기록으로 남겨 두고 있습니다. 즉, 이러한 방법을 통해 아이가 오르다 자석 가베를 활용하는 발달 과정을 기록으로 남겨 두고 다른 육아 활동에도 참고를 하고 있습니다.

처음 오르다 자석 가베를 만났을 때는 그 중 몇 개만 가지고 단순하게 놀더니 아빠와 함게 이것 저것 함께 만들어보면서 더 많은 흥미를 갖게 되었고, 자석의 특징이나 동그라미, 세모, 네모 등과 같은 기하학적인 감각도 생기게 되었답니다. 이제는 가이드북 등을 보고 자기가 원하는 형상을 직접 만들어 내고 있습니다.

오르다 자석 가베를 통한 놀이 과정을 통해 다양한 기하학적 모형에 대한 이해, 공간지각능력, 그리고 작은 조각들을 그 조그마한 손으로 이리저리 만지는 과정에서의 촉각 발달, 소근육 발달, 그리고 창의력 발달이 이루어짐을 알게 되었고, 무엇보다 엄마, 아빠와의 상호 놀이 과정을 통해 자신의 생각이나 느낌을 표현하는 능력도 향상됨을 몸소 느끼게 되었답니다.

오르다자석가베

오르다 자석 가베를 가지고 전문 선생님과 함께 교육을 하고 있지는 않지만 이런 과정들 속에서 용돌이에게 많은 도움이 되었습니다. 특별히 선생님과 함께 하지 않더라도 말이지요.
앞으로 용돌이가 좀 더 자라면 산수(지금도 산수 맞죠?) 시간 등에 배울 수 있는 것들을 함께 해보고자 합니다.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우리 아이 성장일기]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