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목: 내 영혼이 따뜻했던 날들 - 10점
지은이: 포리스트 카터
옮긴이: 조경숙
출판사: 아름드리미디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금은 몇번째 개정판인지는 모르겠으나, 내가 가지고 잇는 초판은 1996년 11월 1일이며 3판 2쇄로 2001년 8월 31일에 출판되었다. 내가 가지고 있는 책은 이렇게 생겼다.



이 작품은 1991년 ABBY상(American Booksellers Book of the Year)을 수상한 작품으로 원제는 "The Education of Little Tree" 이다. 제목 그대로 이 책에 1인칭 시점으로서 주인공으로 서술하고 있는 체로키족 인디언의 후예인 "작은 나무" 의 교훈 정도라고 해석하면 될까?

이 책을 접한 시점은 내 개인적으로 여러모로 좋지 않았던 상황이었다. 아니 한가지 정도는 해결된 시점이라고 해야 하나? 조금은 어지럽던 내 마음 아니 영혼을 따뜻하게 만들어준 정말 추천하고 싶은 책이다. 사실 이책 다 읽고 나서 세권 정도를 더 구입한것 같다. 물론 지인들의 선물로 말이다.

주인공은 체로키 인디언의 후예인 "작은 나무(Little Tree)". 1인칭 시점으로 자신의 어릴적 경험을 아주 아주 아름다운 문체로 이야기를 풀어나간다.

할아버지, 할머니와 같이 자연속에서 자연과 더불어 살아가는 작은 나무. 할아버지로부터 자연과 더불어 살아가는 방법을 자연스럽게 배우면서 행복한 어린시절을 보내게 된다. 이 어린 시절 자연과 함께 하면서 때로는 세상과 접하면서 겪어야 했던 혼동스러움도 슬기롭게 이겨 나가는 정말 따뜻한 날들에 대한 이야기이다.

인상 깊었던 구절을 인용해 보면 이렇다.(책 내용 그대로 옮겨본다.)

 할머니의 이름은 보니 비(bonnie bee), '예쁜 벌' 이었다. 어느 늦은 밤, 할아버지가 "I kin ye, Bonnie Bee"라고 말하는 걸 들었을 때, 나는 할아버지가 "I love ye" ("당신을 사랑해" - 옮긴이)라는 뜻으로 말하고 있다는 걸 알았다. 그 말에서 느껴지는 분위기가 그랬던 것이다.
 또 할머니가 이야기를 하다가 "Do ye kin me, Wales?"라고 물으실 때가 있다. 그러면 할아버지는 "I kin ye"라고 대답하신다. 이해한다는 뜻이다. 할아버지와 할머니에게 사랑과 이해는 같은 것이었다. 할머니는 이해할 수 없는 것은 사랑할 수 없고, 또 이해하지 못하는 사람을 사랑할 수는 더더욱 없다. 신도 마찬가지라는 이야기를 하시곤 했다.
 할아버지와 할머니는 서로 이해하고 계셨다. 그래서 두 분은 서로 사랑하고 계셨다. 할머니는 세월이 흐를수록 이해는 더 깊어진다고 하셨다. 할머니가 보시기에 그것은 유한한 인간이 생각하거나 설명할 수 있는 것들 너머에 있는 어떤 것이었다. 그래서 두 분은 그것을 'kin' 이라고 불렀다.
 할아버지 설명에 따르면, 옛날에는 '친척(kinfolks)' 이라는 말이 이해하는 사람, 이해를 함께하는 사람, '사랑하는 사람(loved folks)' 이란 뜻으로 쓰였다고 한다. 그런데 사람들이 갈수록 이기적으로 되는 바람에 이 말도 단지 혈연관계가 있는 친척을 뜻하는 것으로 바뀌고 말았다...


아내에게도 연예시절 "I kin ye" 라는 말을 알려주고 서로 주고 받은 적도 있었다.

나에게 사랑의 또 다른 아니 모든(?) 의미를 알게 해줬던 책 "내 영혼이 따뜻했던 날들" 정말 따뜻한 영혼을 만들어주는 마음의 양식이다.

고맙다 작은 나무야~







MindEater™
2008.08.20 14:27 신고
아...전왜 책이랑 안친한걸까요?? ^^;;
몇년전 여직원이 이거 선물한적이 있었는데~~ 중간정도 읽다가 흐지부지 한 기억이 있습니다.
집에가서 책곧이를 뒤져바야 겠습니다. 언제부터인가 이책이 안보이던데 ㅠㅠ

돌이아빠
2008.08.20 15:03 신고
저도 책을 멀리하다가 다시 친해지려고 노력 중입니다.
알아보니 이 책 여전히 잘 팔리고 있더군요. 이유가 있는거지요. 꼭 읽어보셔요~
혜란
2009.03.12 17:43 신고
아... 스무살 갓 넘어서 친구에게 추천받아 읽었던 무척 감동적인 책입니다.
티스토리 이벤트의 트랙백을 타고 왔습니다.^^
세상과 더불어 함께 살아가는 방식에 대해 알게 된 느낌이었어요.
전투적이고, 투쟁적으로 '성공'을 향해 살아가는것보다 더 중요한것은 더불어 사는것의 가치에 대해 처음으로 생각해볼수 있게 해준 책이었죠.

인간끼리 더불어 사는것 이상으로 중요한건 자연과 함께 더불어 사는것이라고.... :)

돌이아빠
2009.03.30 15:48 신고
앗 혜란님 답글이 늦어 죄송합니다.^^! 그리고 방문 감사드립니다~

저는 20대 후반에 접한 책이네요. 그때 당시 정말 감동을 받았던, 그리고 가슴속에 아직도 선명하게 남아 있는 좋은 책입니다.

주위에서 읽을만한 책 없냐는 물음을 받았을 때 추천하는 2가지 책 중 하나이지요^^!

더불어 살기. 그리고 자연에 순응하고 자연에서 배우며 사랑하고 이해하는 삶...
ㅇㅇeS
2009.06.13 15:35
저기인용한부분몇페이지인지알려주실수잇나요ㅠㅠ?

돌이아빠
2009.06.15 09:11 신고
>.< 죄송합니다. 직접 읽어보세요^^! 그래야 좋은거잖아요~
비바리
2009.06.13 20:04 신고
저도 최근에는 책이랑 담 쌓은듯..
가아끔..보는 요리책 , 신문외에는 거의 없다는
아참..하악하악..이외수님의 책 하루 몇 페이지는 읽어용.
짧아서 좋아요..

돌이아빠
2009.06.15 09:11 신고
하. 저는 요근래 위드블로그, 알라딘-티스토리 서평단 덕분에(?) 책을 많이 읽고 있네요. 하악하악 괜찮나요? 한번 읽어봐야지 싶긴 한데. 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