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반응형
기아 타이거즈
기아 타이거즈 2009년 정규리그 및 한국시리즈 우승으로 해태 타이거즈를 포함해 드디어 V10을 이루었습니다.
이 V10을 이루는데는 로페즈 - 구톰슨 - 윤석민 - 양현종으로 이어지는 막강 선발진과 곽정철, 손영민, 유동훈의 필승 계투조의 투수진, 그리고 몬스터 시즌을 보낸 미라클 김상현과 최희섭을 필두로한 나지완, 김원섭, 안치홍 등의 타격진의 힘이었습니다.
물론 그 중심에는 뭐니뭐니해도 이종범과 이대진이라는 투타의 중심축이 있었기에 가능하지 않았나 싶습니다.


이제 2010년 기아타이거즈로서는 2년 연속 우승 그리고 타이거즈로서는 V11을 위해 열심히 준비를 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구톰슨과의 계약 실패, 장성호와의 불화 등으로 V11로 가는 길이 그리 순탄해 보이지 않습니다.
거기다 부상병들이 돌아오는 SK, 히어로즈로부터 긴급 수혈을 받은 삼성, 두산의 힘 또한 무시 못할 수준이 되었습니다.

이종범

이종범 그의 포효를 다시 보고 싶습니다!

V11을 위해 기아타이거즈에는 무엇이 필요할까요? 대부분의 팬들이 공감하실만한 내용이겠지만 바로 왼손 중간계투 요원, 백업 유격수(내야수), 그리고 대타 요원이 아닐까 싶습니다.

먼저 왼손 중간계투요원입니다. 타이거즈는 시즌 중 그리고 한국시리즈에서 양현종을 불펜으로 살짝 돌리는 모험을 하게 됩니다.
물론 100% 성공은 아니었지만 붙박이 선발이었던 양현종을 불펜으로 써야 할만큼 왼손 투수 자원이 빈약합니다.
정용운을 한국시리즈 엔트리에 넣으며 경험을 쌓게 하였지만, 전통적으로 타이거즈는 왼손 투수가 약한 것이 사실입니다.

박경태, 문현정, 정용운, 박상혁, 심동섭, 임기준 여섯명의 왼손 투수를 모두 이번 전지훈련 캠프에 데리고 간것만 봐도 조범현 감독 아니 기아타이거즈가 얼마나 왼손 중간계투 요원을 필요로 하는지 알 수 있습니다.
만약 이 여섯명의 선수중 한 선수라도 1군 중간계투진에 포함이 되지 않는다면 트레이드를 통해서라도 왼손 불펜 요원을 보강해야 할 것입니다.
아!~~~ 전병두가 왜 이리 보고 싶을까요?

그 다음은 바로 백업 유격수입니다. 이현곤이 주전 유격수로 자리를 지키곤 있지만 빈약한 공격력과 체력 문제는 분명 아킬레스건일 수 밖에 없습니다. 역시 강정호를 트레이드 하면 어떨까 싶은 마음이 들만큼 이현곤 이름 석자가 주는 힘이 미약합니다.
물론 박기남, 김종국, 김선빈이 있지만, 세 선수 모두 믿을만한 상황은 아니며 박기남은 김상현의 3루 백업, 김종국은 안치홍의 2루 백업으로 활용해야 한다면 김선빈의 유격수 백업은 그의 공중볼 처리 능력이 아쉬울 수 밖에 없습니다.
하지만, 다른 팀과의 트레이드도 쉽지 않은 상황에서 김선빈의 성장을 기다릴 수 밖에 없는 상황으로 보여집니다. 아니면 이현곤이 2007년의 포스를 보여준다면 더할나위 없겠지만, 작년, 재작년 모습을 봐서는 그때의 모습을 보여주기는 어려울 듯 합니다.

마지막으로 대타요원입니다. 이재주와 계약을 하지 않음으로써 상대에게 강한 인상을 줄 수 있는 한방 능력을 갖춘 전문 대타요원이 부족해 졌습니다. 아무리 눈을 씻고 봐도 전문 대타요원으로 기용할만한 선수가 보이지 않는 상황에서 외야에서 경쟁하고 있는 선수들 중 한두명이 대타요원으로 기용이 되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하지만 제 마음은 장성호가 선발 출장을 하고 3할에 두자릿수 홈런으로 부활을 해 줬으면 합니다. 물론 홍세완이라는 거포 내야수가 있습니다. 하지만, 수비쪽에서는 ? 마크이고 대타로서 보여준 모습이 없으므로 전문 대타요원은 기아의 아킬레스건이 될 수 있습니다.

로페즈
이중에서 왼손 중간계투와 백업 유격수는 꼭 필요해 보이는데 이번 전훈 기간중 어떤 선수가 성장해 줄지 지켜보는 것 또한 즐거운 설레임이 아닐까 싶습니다.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