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년 7월 19일) 용돌이 세상의 빛을 본지 1212일째 되는 날

39개월 메추리알 까기도 척척! - 나도 한몫한다구요!

마트에 갔을 때 용돌이에게 뭘 먹고 싶냐고 물었더니 장조림을 먹고 싶단다.
그래서 장조림용 고기를 사고 메추리알이 있는 곳으로 가서 메추리알 한판을 집어들었다.
"아빠, 내가 내가! 내가!!!" 라며 집어든 메추리알 한판을 빼앗듯이 가져간다. 녀석.

장을 다 보고 집에 돌아와 아내가 메추리알을 삶았다. 물론 용돌이가 먹고 싶다던 장조림을 만들기 위해서다.
삶은 메추리알을 장조림에 그냥 넣을 수는 없고 껍질을 모두 까야 한다.

주말인지라 TV를 켜 놓고 아내와 난 메추리알 까기를 시작했다.
그런데 이 녀석 자기도 하겠다며 개구리상 옆으로 달려든다. 메추리알 까기에 동참하겠다며.

39개월 메추리알 까기

자 시작해 보자구~~~



그런 녀석이 대견하기도 하고 기특하기도 했지만 한편으로는 '39개월 짜리가 하면 얼마나 하겠어?' 라는 못미더움이 아니 '아이는 아이다'라는 나의 편견이 떠오르기도 했다. 편견이라는 표현이 이런 곳에 쓰는 것이 맞을지는 모르겠지만, 내가 생각한 39개월 아이는 메추리알 까기는 할 수 없는 그런 월령으로만 생각하고 있었다.

용돌이는 나의 이런 못미더움 혹은 편견을 씻어주려는듯이 정말 즐겁게 메추리알 까기를 한다.

39개월 메추리알 까기

집중하는구나!!!

39개월 메추리알 까기

메추리알 까기 삼매경!~

39개월 메추리알 까기

오호 녀석 손놀림 좋은데?


처음 까기 시작한 메추리알은 힘조절이 제대로 안되었는지 조금 으깨어졌지만 그다음부터는 제법 능숙하게 메추리알 껍질을 깐다.

제대로 껍질을 깐 메추리알이 신기한건지 자랑스러운건지 손에 들고는 웃음을 짓는다.


아마 할아버지 할머니가 보셨다면 "손끝이 많이 야물어졌네" 라고 하셨을 듯.


정말 많이 자라긴 한거 같다. 언제 이렇게 자랐는지.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우리 아이 성장일기]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이전 댓글 더보기
후후파파
2009.08.07 23:25 신고
울서빈군은 장조림 할때마다 연례행사처럼 메추리알 사냥(?)을 즐기는데...ㅋ

돌이아빠
2009.08.08 00:21
하하하 테러인가요? ㅋㅋㅋ
블로그이모저모
2009.08.08 08:41 신고
생각보다 어려운 작업인데 ~~기특하네요 저렇게 엄마일도 도와주고
저런 아들내미 하나 낳고 싶네요 ^^~~~

돌이아빠
2009.08.10 23:19 신고
하핫 한가닥님 이런 아들내미 하나 낳으셔용~ ㅋㅋ
까칠이
2009.08.08 12:18 신고
하~~ 신기해요~ 아이가 저렇게 작은 매추라기알도 척척~ ㅎㅎ

돌이아빠
2009.08.10 23:19 신고
척척까지는 아니구요 흐...
jjoa
2009.08.08 13:14 신고
메추리 알은 일단 바닥에 한번 굴려 준 뒤 까면 도르륵~ 잘 까진다는...ㅎㅎ
용돌이가 조만간 메추리 잡으러 나서진 않을까요?ㅋㅋㅋ

돌이아빠
2009.08.10 23:20 신고
아 맞아요 맞아요 바닥에 적절한 힘으로 데구르르~ 한번 굴려주면 좋지요~! 메추리 잡으러 가자하면 어쩌죠 >.<
지노다요
2009.08.08 17:07 신고
ㅎㅎ 저도 얼마전에 장조림이 먹고 싶다고해서 어머니와 함께 계란을 깟는데 말입니다 ㅎㅎ

돌이아빠
2009.08.10 23:20 신고
하하하 계란을 넣은 장조림을 하셨군요!
용돌이에게 계란은 너무 큰지라 메추리알이 딱이라는 ㅋㅋ
Sakai
2009.08.09 00:02 신고
마지막 사진이 마치 무엇가 해내었을떄 그 표정입니다..이제 메추리알도 척척 잘까는군요.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돌이아빠
2009.08.10 23:21 신고
네~ 표정이 후훗 자랑스러워 하는듯 한 그런 표정이더라구요 히힛 주말 잘 보내셨지요?
탐진강
2009.08.09 09:25 신고
용돌이가 이제는 한 몫을 하는군요.
아이들도 스스로 무엇인가 해내는 기쁨이 최고일 듯 합니다.

돌이아빠
2009.08.10 23:21 신고
네 맞는 말씀이세요 아이들이나 어른들이나 무엇인가를 스스로 해냈을때 큰 기쁨을 얻을 수 있다는^^!
소인배닷컴
2009.08.09 12:48 신고
ㅎㅎㅎ 벌써부터 한몫하는군요. . . +_+

돌이아빠
2009.08.10 23:22 신고
네~ 요럴때만 말이죠 가~~~끔 평상시에는 >.<
MindEater™
2009.08.09 15:02 신고
오~~ 메추리알 어른도 잘 까기 힘든데 말이죠~ 용돌군 이제 정말 다 큰 느낌입니다. ^^*
메추리알하면 고등학교 기숙사때 커피메이커에 삶아서 세수대아에 풀어놓고 몰래 까먹던 추억이 생각나네요~~ ^^;;

돌이아빠
2009.08.10 23:22 신고
ㅎㅎㅎ 기숙사 생활을 하셧군요. 전 몰래 식당 들어가서 햄 같은거 훔쳐 먹었던 기억이 ㅋㅋㅋ
신난제이유2009
2009.08.09 15:20 신고
저 무언가 해낸 느낌의 만족스러운 얼굴!! ㅋㅋ
귀여워요>ㅁ<

돌이아빠
2009.08.10 23:22 신고
히힛 귀엽죵? 히히히
파아란기쁨
2009.08.09 17:53
우리 아이는 엊그제 마트에 갔다가...
새알 보더니... 앗 새똥이다 하더라구요...ㅋ
얼마나 황당했는지...

7살이 된 아이에게 새알 한번 제대로 요리해준 기억이 없다는...ㅋ

돌이아빠
2009.08.10 23:23 신고
새똥 >.<

근데 용돌이 녀석도 뭔가 모르는게 나오거나 할때 혹은 그냥 가끔씩 "똥이"에요 이런답니다. 무슨 뜻인지 왜 그러는지는 아직 잘 모르겠따는 >.<

헛. 다른거 많이 해주셨을것 같은데요 뭘^^
둥이 아빠
2009.08.10 00:12 신고
이야~~ 이제 제법인데요~~

저 표정이 ....

돌이아빠
2009.08.10 23:23 신고
너무 귀엽지 않나요? 히힛
어흥이삼촌
2009.08.10 02:20 신고
벌써 부터 어머니를 돕는군요 ^^ 효자네 그려..

돌이아빠
2009.08.10 23:24 신고
효자는요 >.< 오죽했으면 미운 4살이게요 흐.
드자이너김군
2009.08.10 02:43 신고
와~ 다컷내요. 부모님을 도울줄도 알고^^
진짜 아이들은 금방 크는것 같아요. 요즘 예준이를 보고 있으면.. 너무 빨리 커버리면 어쩌나..걱정이 들기도 합니다 ^^

주말 인사가 늦었습니다 제가 주말을 좀 바쁘게 보내서 이제야 들렀내요.
용서하시고 편안한 밤 되세요~

돌이아빠
2009.08.10 23:25 신고
예준이도 훌쩍 훌쩍 크죠? 정말 그래요 계속 보고 잇으면 잘 모르다가 어느순간 문득 참 많이 컸다 라는 느낌이 팍! 오더라구요.

주말에도 일하셨어요? 움...주말엔 좀 쉬셔야 할텐데 아니면 가족들과 단란한 시간 보내시느라 늦으셨으면^^ 좋은데 말이죠.
필넷
2009.08.10 09:23 신고
아이를 매일같이 봐도.. 정말 '언제 이렇게 컷지?' 하는 생각이 종종 들죠. ^^

돌이아빠
2009.08.10 23:26 신고
맞아요 맞아요 종종 그런 생각이 들어요. 제 팔뚝 크기만 하던 녀석이 어느덧 커서 제 다리보다 더 커보이더라는 후훗
누워있으면 참 컸다. 라는 생각 많이 해요.
sky~
2009.08.10 09:25 신고
손감각 키우는데는 그만이겠는데요..

돌이아빠
2009.08.10 23:27 신고
아! 생각해보니 그러네요!!! 손감각 키우는데 좋겠어요 ㅎㅎㅎ
명이
2009.08.10 09:59
용돌이 표정이 뭉클하기까지 하셨겠습니다. ^^
녀석 벌써 저렇게 크다니..ㅎㅎ 괜히 너무 커버리는거 같아서 섭섭하기도 하고 대견하기도 하고 그렇네요. 히힛.

저는 광주 잘 왔답니다. 언제 광주 안내려오시나요!!! 고향이라고 하시니..ㅎㅎ

돌이아빠
2009.08.10 23:27 신고
하하 너무 커버리면 음...섭섭하기는 할거 같긴 해요. 히힛

아예 정착을 하신건가봐요? 광주는 음.. 명절때나 부모님 생신때 내려가긴 하는데^^;;
추억 공장장
2009.08.10 10:52 신고
많이 컷네요...용돌이...
이제 한사람 몫을 거뜬히 해내고...기특기특...

돌이아빠
2009.08.10 23:28 신고
진우도 곧! 그렇게 될겁니다~ 다만 미운 4살이라 ㅡ.ㅡ;;;;
유리아빠
2009.08.10 14:48
진지하게 보입니다.

유리는 뭘 만들고 싶어하긴 하는데, 조금만 어려운 상황에 놓이면 아빠에게 슬그머니 미룹니다. ^^

얼마전엔 팝콘 만들었는데, 설명서 읽어 보고 따라 하라 했더니...금새 지치더군요.

아직은 집중력이 유지되는 시간이 1분 이내인 것 같습니다. ㅋ

돌이아빠
2009.08.10 23:29 신고
하하하 아마 좋아하는 일이 아니라서 그런게 아닐까 싶은데요? 좋아하는 일엔 훨~~씬 집중을 잘 할거 같은데요? 아닌가요? 용돌이 뭘 몰라서 그렇지 나중에 커서도 잘 도와주려나 모르겠습니다. ㅋㅋ
인디아나밥스
2009.08.11 21:59 신고
와~!! 용돌이 그동안 부쩍 더 자란것 같은데요. 더 튼튼해졌습니다.^^
저는 메추리알 까라고 하면 까다가 먹는게 더 많은데 용돌이는 의젓하게 잘 까는군요.ㅎㅎ

돌이아빠
2009.08.11 22:45 신고
하핫 네~ 부쩍 자라고 많이 튼튼해진것 같습니다. 헤헤
저도 사실 예전에는 까는거는 거의 다 먹어버렸었다는 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