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반응형
항상 바쁘게 돌아가는 일상에서 가족을 위해 열심히 살아가는 아빠들.
보편적으로 엄마에 비해 육아 활동에 참여할 수 있는 시간이 상대적으로 적은 것이 현실이다.
(물론 어찌보면 변명일 수도 있겠지만.)

육아 활동 중 아이에게 책을 읽어주는 활동은 상당히 중요하면서도 쉽지 않은 활동이다.
이러한 책읽기 육아 활동 - 엄밀히 말하면 책읽어주는 것이라고 보기에는 어려울 수도 있다. - 의 다른 방안을 제시해 보고자 한다.
책읽기

일반적으로 아빠들의 육아 참여는 엄마들의 육아 참여보다 현저히 떨어진다.
물론 나 또한 대부분의 육아 활동은 주말에 집중되어 있으며, 주중에 참여하는 육아 활동은 거의 없다고 봐도 무방하다.
회사 일이 많은 관계로 대부분 아이가 자고 있을 때 출근하여 자고 있을 때 퇴근한다.
그 사이 사이(점심 식사 시간, 저녁 식사 시간) 전화를 통해 아내와 아이와 소통을 하고 있다.
주중에 가끔 일찍 들어가는 날에 내가 하는 일은 아이 씻기기, 책 읽어주기 정도이다.
그렇지만 주중에 일찍 들어가는 날이 일주일에 한번 정도 될까? 이럴때 해볼 수 있는 방법에 대해서 이야기 해보고자 한다.

▷ 책읽기 이렇게 해보면 어떨까?

아빠가 책을 읽어주는 목소리를 녹음해서 아이에게 가끔씩 들려주는 것이다.
물론 이것도 번거로운 작업이 될 수는 있겠지만, 아이에게 아빠의 익숙한 음성을 들려줌으로써 관계(?)를 유지해 나갈 수 있는 하나의 연결 고리가 될 수도 있다는 생각이다.

사실 이런 생각을 하게 된건 전적으로 어린이집 덕분이다.
용돌이가 다니는 어린이 집에서는 일년에 두번 정도 부모가 책을 읽어주는 것을 녹음해서 읽어준 책과 함께 CD로 제작하여 가져다 달라고 요청을 한다.

작년에는 포동이 빵사러 가요라는 책과 무당벌레와 나비 라는 책을 읽어준 목소리를 녹음하여 보내줬고, 올해도 두권의 책을 읽어준 목소리를 녹음해서 보내줬다.

아내에게 전해들은 이야기로는 어린이집에서 아빠가 읽어준 책의 CD를 틀어줄때면 눈을 반짝거리면서 가장 앞쪽에 앉아 진지하게 듣는다고 한다. 물론 이걸 집에서도 이용할 수 있을 것이다.

아이에게 자주 책을 읽어줄 기회가 없는 경우 이런 방법을 사용해 보는 것은 어떨까?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우리 아이 성장일기]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