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년 2월 26일) 용돌이 세상의 빛을 본지 1069일째 되는날

용돌이

35개월 용돌이 여행을 다녀온 후로 부쩍 컸다는 느낌을 받는다.

며칠전 용돌이는 엄마와 함께 미용실에서 길었던 머리를 짧게 잘랐다.
짧아진 머리를 보니 제법 소년의 모습이 비친다.
아이에서 소년으로...

머리를 손질하고 아이스크림을 먹고 서점에서 책을 구입했단다.
물론 용돌이가 사고 싶은 책을 직접 골라서...

어제 퇴근하고 집에 들어가니 용돌이가 아직 잠자리에 들지 않았다.

아빠를 본 용돌이 曰
"달님반 XXX"
"별님반 용돌이"

다니는 어린이집 1년이 지나서 이제 별님반에서 달님반으로 올라가는 용돌이. 달님반은 형아 별님반은 아기.
그래서 아빠는 "달님반 아빠" 가 되었다.

못보던 책(사실은 알고 있었지만)이 있어 용돌이에게 책이 어디서 났느냐고 물었다.

"샀어요"
"아이스크림 먹고 엄마랑 서점에 가서 빵빵책 샀어요"
(누가 골랐어요? 라는 아빠의 물음에)
"내가 골랐어요"

그렇게 잠깐 놀아주고 잠자리에 들기 전.
책 두권을 골라와서 책을 읽어줬다. 조금 지루했는지 두번째 책 마지막 부분을 읽어주는데
"아 졸립다"

책을 서둘로 다 읽어주고 어디서 잘거냐고 물었다.
"엄마 옆에서 잘래"
라면서 침대로 올라가더니 엄마 옆에 눕는다.

"엄마 좋은 꿈 꾸세요, 용돌이가 옆에 있어줄께요"
그렇다. 이제 용돌이는 엄마를 지켜준다는 것이다. 용돌이가 엄마 옆에 있으니 엄마는 좋은 꿈을 꿀 것이란다.

요즘 하는 행동이나 모습들, 그리고 가끔씩 하는 말들을 들어보면 아 벌써 이렇게 컸구나 라는 생각이 많이 든다.

이렇게 조그맣던 녀석이...

용돌이

자그마한 손(태어난지 9일째 날)

용돌이

태어난지 5일째 되는 날

용돌이

태어난지 40일째 되는 날



+ 400번째로 발행(혹은 공개) 되는 글이네요^^ 다행히도 육아 관련 글이 400번째네요 ㅎㅎㅎ





이전 댓글 더보기
바람몰이
2009.03.02 14:07 신고
저희 애도 어느새 벌써 24개월이 되었나 싶습니다. 시간 참 훌쩍 지나가죠? ^.^

돌이아빠
2009.03.03 08:25 신고
매일 매일을 대하다보면 느끼지 못하는데 불현듯 많이 컸다 싶을때가 가끔씩 있더라구요. 그리고 시간이 이리 많이 흘렀나 싶을 때도 있고^^ 그저 건강하게~
명이~♬
2009.03.02 15:16 신고
와, 400번째 글!! 축하드립니다. ㅎㅎㅎ
벌써 용돌이가 35개월이네요. 진짜 부쩍 큰거 같아요. 얼굴만 보면 아직도 애기같은데 풀샷을 올리실때마다 형아의 느낌이 물씬..ㅋ
전 주말에 똑순이 보러 댕겨와서 완전 뽐뿌받았다는

돌이아빠
2009.03.03 08:26 신고
감사합니다~ 벌써 만으로 35개월이에요 후훗. 많이 컸지요. 이제 달님반 형아입니다. 어제부터 ㅎㅎㅎ
크...귀여운 아이들 보면 항상 뽐뿌를^^~ 받게 되지용 ㅋㅋㅋ
월드뷰
2009.03.02 15:28 신고
밑에 용돌이 사진보다가 위에 용돌이 사진을 보니 정말 많이 큰것 같네요!~~
다 키우셨네요~~ㅋㅋㅋ

돌이아빠
2009.03.03 08:27 신고
에이 다 키우긴요. 아~~~~직 멀었죠 ㅎㅎㅎ
민이도 많이 컸잖아요~ 옛날 사진들 보시면 언제 이렇게 컸나 싶으실겁니다~ ㅎㅎㅎ
정명진(솔이아빠)
2009.03.02 17:05
오랜만이네요.
여행 다녀오셨군요.
35개월이라... 우리 솔이는 이제 만 4개월이니까, 아늑하네요^^

돌이아빠
2009.03.03 08:29 신고
네~ 오랫만에 가족 여행 다녀왔습니다.
만 35개월과 만 4개월 차이가 커 보이지만 크고 나면 2살 차이 밖에 안되잖아요 후훗!

아토피는 꾸준하게 증상 치료와 원인 치료를 함께!!!
SoMa_LD
2009.03.02 17:14 신고
정말 하루하루 남다른 기분을 느끼시겠어요?
그래도 웃는 얼굴을 보면 피곤하신줄도 모르시겠네요.
언제나 행복한 모습 보여주셔서 넘 부럽습니다. ㅋㅋ
블로그 이전 준비가 다 되어갑니다. 나중에 꼭 들러주세요 ㅎㅎ

돌이아빠
2009.03.03 08:31 신고
이제는 하루 하루는 아닌듯 해요. 어느날 불현듯 많이 컸다는 생각이 들기도 하고 자는 모습 보면서 이렇게 많이 컸나 싶기도 하고, 불현듯 전에 하지 않던 말들을 하게 되면 또 많이 컸다 싶기도 하구요. 현실은 언제나 행복! 은 아닙니다 ㅡ.ㅡ; 어떨땐 정말 말 안듣고 찡찡거리고 에효 ㅡ.ㅡ;;; 저야 자주 겪진 않지만 아내는 늘 전쟁입니다 ㅡ.ㅡ;;;;;;

이전 준비 차곡차곡 되어 가시는거군요^^~ 꼭 놀러가겠습니다~
정기
2009.03.02 19:13
정말 아이는 하루가 다르게 커가는군요.
곧 있으면 아빠처럼 블로그를 꾸밀지도 모르겠어요 ^^

돌이아빠
2009.03.03 08:32 신고
헛! 그럴라나요. 그럴려면 한글을 깨쳐야 하는데 ㅎㅎㅎ
아직 숫자도 잘 모르거든요. 그렇다고 따로 교육을 한다거나 하지는 않고 있구요. 지가 답답하면 배우려고 하겠죠 흐.. 아무리 빨라도 5~6년 이상은 지나야 하지 않을까요? 그때 되면 부자가 따로 블로깅을??? 용돌이는 아빠는 이런 사람!!! 뭐 이런 주제로 하면 ㅡ.ㅡ;;;; ㅋㅋ
용직아빠
2009.03.02 19:56 신고
아이와 함께 여행을 다니면 많은 이야기꺼리가 생깁니다
이러한 경험들이 용돌이에겐 추억과 지혜의 샘이 솟아나게해주는 원천이 되지요!
또한 아이에게 좋은 책을 읽어주는 것이 정서함양에 큰 도움이 된다고 교육전문가들이 추천하고있습니다^^

돌이아빠
2009.03.03 08:34 신고
항상 좋은 말씀과 조언을 해주시는 용직 아버님^^!
늘~ 감사하고 있습니다. 사실 여행을 다녀오면서도 기억할까? 무슨 생각을 할까? 라는 생각을 가끔씩 했더랬습니다. 근데 용직 아버님 말씀처럼 어떤 형태로든 용돌이에게 좋은 양분이 될 수 있을거라 생각이 듭니다.
아이에게 책도 열심히 >.<
재준씨
2009.03.02 21:58 신고
아이들이 자라는 것을 보면 정말 신기할 뿐이죠.
어느덧 제 딸아이도 만 4살이 되는군요. 헉!!!

돌이아빠
2009.03.03 08:35 신고
네 맞는 말씀이세요. 오홋! 만 4살. 많이 키우셨네요!!! 가끔은 재준님이 아빠시라는걸 까먹곤 합니다 ㅡ.ㅡ;;;
무진군
2009.03.02 23:22 신고
용돌이랑 공룡 탐험 하시기 전에 살짝 귀뜸주시는 센스~!!!ㅎㅎㅎ..

돌이아빠
2009.03.03 08:36 신고
후훗^^~ 네~ 근데 근린공원에 공룡이 잇는거군요 >.<
Krang
2009.03.02 23:32 신고
블로그와 함께 무럭무럭 자라나는 용돌이 :)
달님반 올라간 거 축하해!~

돌이아빠
2009.03.03 08:37 신고
오늘 아침에 제가 출근 준비할때 깨어나서 안아주고 달님밤 어땠냐고 물어보니 대답을 안하네요 ㅡ.ㅡ;;;
아무래도 낯선 선생님과 낯선 친구들이 있어서 그런거 같습니다. 그래도 잘 지내야 할텐데 말이죵. 웅웅!
집에서는 여전히 무럭무럭~ 땡깡도 자주 부리고 고집도 세고 말도 잘 안듣는 ㅡ.ㅡ;;;;
집앞카페
2009.03.03 00:11 신고
참 눈물나게 예쁠때네요~ 아이는 딱 한번 아이랍니다. 제 친구를 보니까 그러데요.. 말도 않되니는 어린 나이아 아이를 낳아서 어쩔줄 몰라 하며 키우더니.. 이제 아이가 어떤 존재라는 걸 알게되었는데 그만 다 자라버린 거에요. 13살로... 친구가 더 좋을 나이가 되어버린 겁니다. 근데 용돌 아버님은 좋은 아버님으로 아이를 잘 키우고 계시는 것 같아요~ 제 친구 처럼 후회없도록 더욱 잘 해주셔요~

돌이아빠
2009.03.03 08:39 신고
맞아요 맞아요. 이제 조금 더 크면서 조금씩 조금씩 부모의 품에서 떠나가겠죠? 친구분 많이 섭섭하시겠어요. 멋모르고 낳고 키우고 이제야 조금 알게되니 다 자라버린거군요...그래도 그때의 그 마음들은 가슴속에 잘 간직되어 있을겁니다^^!
음....후회가 없을 수는 없을것 같아요. 키우면서 이런 선택 저런 결정 그리고 잘 해주지 못함에 대한 후회 이런것들은 언제나 남아 있는 그런게 아이 키우는게 아닐까 합니다.~
좋은 말씀 감사합니다^^!
iPhoneArt
2009.03.03 00:54 신고
40일째 머리가 많이 자랐네요^^ ㅋ 귀여워요~ 아기때 얼굴 그대로 커가고 있나봐요.
완전 해맑아요~^^

돌이아빠
2009.03.03 08:40 신고
ㅎㅎ 감사합니다^^!
40일째 머리가 많이 자랐지요. 그리고 100일때쯤 해서 백일 사진 찍고 바로 빡빡이로~ ㅋㅋㅋ
어느덧 저렇게 자라버렸어요 >.<
동화사랑
2009.03.03 08:32 신고
와.정말 앙증맞은 손이네요^^ 36개월.. 흐흠 이제 공연장갈때도 티켓을 끊고 한 자리 차지할 나이가 되었네요^^ 용돌이의 해맑은 표정에 아빠의 사랑이 듬뿍 묻어나는거 같네요^^

돌이아빠
2009.03.03 08:42 신고
사실 저 사진 찍을때는 아무 생각이 없었는데 찍어 놓고 보니 잘했다는 생각이 저 사진 볼때마다 들더라구요.꼭 저랬던 녀석이 이렇게 컸다 라는것 보다는 뭐랄까...생명의 신비! 랄까요? 저렇게 해맑게 웃고는 있지만 엄마를 너무 힘들게 한답니다 ㅡ.ㅡ;;;;
DanielKang
2009.03.03 10:18 신고
얼른 박물관으로 마실 나오셔요.. ㅎㅎ
오늘 얼른 봄이 오라고 봄비도 내렸으니 꽃도 피겠지요

돌이아빠
2009.03.03 21:28 신고
ㅎㅎ 봄이 오면 마실 가야죠~ 후훗 봄비가 그치고 날이 차네요. 감기 조심하세요~
들판
2009.03.03 10:27 신고
여보 안녕! 어찌 지내시나요?

돌이아빠
2009.03.03 21:29 신고
역시 Cyber 남편인가? 그냥저냥 지내요...
뚱채어뭉
2009.03.03 11:36 신고
와~~~ 저렇게 용돌이가 작았다는게 영 믿겨지질 않네여.. 왠지 태어났을때부터 '아빠 안녕' 이러고 나왔을거 같았는데..ㅋㅋㅋㅋ

돌이아빠
2009.03.03 21:29 신고
ㅎㅎㅎ 그런가요? 설마요. 크...
네 저렇게 작았던 아기가 이제 아이가 되었네요. 어느덧 자기 주장도 강하고, 찡찡거리기도 많이 하고, 말도 잘하고. 먹는건 잘 안 먹고 .... 흐.
JUYONG PAPA
2009.03.03 14:33 신고
애들은 순식간에 자라죠.
세삼 실감합니다...^^

돌이아빠
2009.03.03 21:30 신고
네 저도 사진들 보면서 실감하곤 합니다.
금새 자라요. 정말...
MindEater™
2009.03.03 17:21 신고
와..저렇게 비교해 놓으니 정말 많이 컷네요..^^*

돌이아빠
2009.03.03 21:30 신고
참 많이 자랐죠? 이제 조금 있음 36개월이네요 세돌. 후훗. 천둥이는요?
장대군
2009.03.03 21:29 신고
시간 참 빠르게 흐른다는 것을 용돌이도 알지 모르겠네요...^^
건강하게 자랐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돌이아빠
2009.03.03 21:31 신고
용돌이는 하루 하루가 너무 더디게 간다고 느끼지 않을까요? ㅎㅎ
네~ 감사합니다. 그 바램 덕분이라도 건강하게 자라줬음 합니다^^!
키덜트맘
2009.03.03 23:45 신고
다윤씨랑 6개월정도밖에 차이가 안나는거 같은데 사진으로 보이는 용돌군은 완전 의젓해요
울 다윤씬 둘째라서 그런지 애기티가 좔좔인뎁ㅎㅎ

돌이아빠
2009.03.04 08:49 신고
헛 사진만 그래요 ㅡ.ㅡ;;;
요즘 특히나 툭하면 응애 애기 응애 애기 요렇게 논답니다. 지가 불리할때나 아니면 혼날거 같을때 갑자기 응애 애기 응애 애기 안아주세요~~~ 이렇게 말이죠 ㅡ.ㅡ;;
사진만 그래요 사진만 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