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년 2월 15일) 용돌이 세상의 빛을 본지 1058일째 되는날

태어나서 처음으로 용돌이에게 공부(?)아닌 공부를 시켜 보았습니다.
특별한 이유가 있는 것도 아니었고, 특별한 계기가 있는 것도 아니었습니다.

그저 용돌이가 집에 있는 낱말 카드를 가지고 놀길래 재미삼아 낱말 카드 공부를 해 보았습니다.

용돌이

낱말 카드 공부하는 용돌이 진지해요~!

용돌이

자세히 보고 대답하자!~ 집중 집중!



나름 잘합니다. 그렇다고 한글을 읽는다거나 하는건 아니구요. 낱말 카드 중에 앞면에 상황을 설명한 간단한 그림이 있고 뒷면에 글로 써 있는 카드와 앞면에 사물(과일, 동물, 물건 등)그림이 있고 뒷면에 이름이 써져 있는 낱말 카드 입니다.

제법 잘하고 상황 설명을 해야 하는 낱말 카드의 경우 엄마가 두어번 알려주니 제법 비슷하게 대답을 합니다.
그리고 간단한 사물 그림 이름 맞추기는 너무 쉬운지 중간 중간 장난까지 치네요.

저희는 특별하게 따로 공부를 시키거나 하지 않고 있습니다. 물론 숫자 세는 것도 가르쳐 본적이 없습니다. 그래서 용돌이는 아직 1, 2, 3 정도 밖에 세질 못합니다. 그리고 더 많으면 "많다" 로 통일 됩니다. 그렇다고 교육에 관심이 없는건 아니지만 특별히 용돌이가 관심을 보이기 전에는 따로 시키지는 말자는 생각입니다.

어떻게 공부(?)를 했을까요? 먼저 상황 설명하는 그림 카드입니다.


두번째는 사물 그림 카드 입니다. 너무 쉽게 쉽게 넘어가는군요.


아직 한글도 모르고 영어도 모르고 숫자도 모르지만, 의사표현 확실하고 좋고 나쁜것도 정확하고 다양한 표현을 해주는 용돌이. 이렇게만 자라주면 정말 좋겠습니다.

그나저나 언제 숫자나 한글이나 이런걸 가르쳐야 할지 고민은 고민입니다.





필넷
2009.02.18 09:21 신고
관심을 보일때 놀면서 자연스럽게 가르쳐주는 것이 좋은 것 같아요. ^^*

돌이아빠
2009.02.18 22:10 신고
네 맞는 말씀이세요. 저도 그렇다고 생각은 하는데...뭐 잘 되겠죠? 히힛
용식
2009.02.18 09:55 신고
저나 제 와이프도 지금은 아이가 좋아하는 것만 시키고 관심 보일때 자연스럽게 가르쳐주자..라고 생각은 하고 있는데..막상 그 상황이 되면 어떻게 될런지는..^^;;

돌이아빠
2009.02.18 22:12 신고
네. 맞아요. 생각은 그렇지만...쉽지 않은 문제인듯 해요.
아래 유약사네님 말씀처럼 아내도 용돌이가 신생아일때부터 이런저런 이야기를 많이 해줬더랬는데. 지가 깨우치고 싶어할때가 있겠죠? 저게 무슨 말일까 궁금해 할 그날이 ㅎㅎㅎ
login
2009.02.18 10:25 신고
저도 나중에 아이를 키우면 그것이 젤 고민이 됩니다.

돌이아빠
2009.02.18 22:13 신고
모든 부모님들의 공통된 고민이 아닐까 해요.
그렇다고 답이 있는 것도 아니고. 아이들이 모두 다르듯이 교육 방법도 다들 다를 것이고..누가 좋다더라 그런 식은 아닌듯 해요.
뚱채어뭉
2009.02.18 10:52 신고
엄마가 너무 자상하게 잘 설명해 주시네여~~ 저두 걱정이에여..한글도 그렇고 시계보는것도 구구단도 다 갈켜줘야할텐데...일단은 기저귀부터 떼고 생각하려구여.ㅋㅋㅋㅋ

돌이아빠
2009.02.18 22:16 신고
네~ 아내가 참 잘해요. 신생아때부터 용돌이랑 이런 저런 대화(?)도 잘하고. 아이의 상태를 누구보다(당연한가요 ㅡ.ㅡ?) 잘 알고 이해하고. 멋진 엄마! 예쁜 아내 입니다. ㅎㅎㅎ
일단 기저귀 떼고!~~~
kkommy
2009.02.18 10:52 신고
저희 어머니는 일단 주입식.. 숫자카드를 보여주면서 읽어주신다는.. ^^:;;;
알아듣던 말던 일단 이야기하는거죠 ㅋㅋ

돌이아빠
2009.02.18 22:17 신고
ㅎㅎㅎ kkommy님은 그렇게 교육을 받으셨구만요잉.
낱말 카드 주말에 정말 우연하게 장난처럼 해 봤는데 읽는건 아지만 잘 하더라구요. 궁금하면 배우겠지요 뭐. ㅋㅋㅋ
유약사
2009.02.18 10:54 신고
제 경우엔 결혼하고 바로 아이를 낳아서 그런지 아이랑 정말 할말이 없더라구요 특히 데리고 외출하면 뭔가 말은 걸어야겠는데.. ㅎㅎ 그래서 저는 길가다가 글자보이면 그냥 읽어줬어요.. 아주아주 어려서부터... 큰애가 젤 먼저 안글자는 아마도 '소화전'(아시죠? 아파트 엘리베이터 옆에 있는 소화전~) 일듯... 글자를 알려줘야지 보다 이렇게라도 말을 해야지가 주 목적이었죠.. 근데 그래서 그런지 큰애는 글자를 그냥 읽었어요.. 4살땐가 애아빠가 석군이 글자를 읽는다는 사실을 발견했답니다 ㅋㅋ 이때 또 제가 천재를 낳은줄 알고 친정으로, 언니들한테, 친구들한테 전화 한번씩 돌렸는데 알고보니 고때쯤에 읽는 애들 많다고 하더라구요 ^^ 요즘은 책을 많이 읽어줘서 글자를 그냥 깨우치는 친구들도 많데요.. ㅋㅋ

암튼 근데 지금은 글자 빨리 깨우치는거 별로 안좋은 것 같더라구요 예를 들어 길가다가 이상한 벽보, 낙서 요런거 있으면 저게 뭐냐고 물어보는통에 곤란할때가 한두번이 아니라는..... 머리가 아직 크지 않았는데 그냥 글자만 읽게되니 뭔가 밸런스가 맞지 않는 느낌이라고 할까...

그래서 울 둘째한테는 안하고 있습니다 하긴 지금은 구지 글자를 안읽어줘도 아이한테 할말 많거든요~~ ^^

돌이아빠
2009.02.18 22:15 신고
오호. 4살때! 용돌이가 네살인데 후훗. 고때쯤 읽는 애들이 많은거군요 ㅎㅎㅎㅎㅎ 좀 뻘쭘 하셨겠어요?

용돌이에게 이런 저런 이야기도 많이 해주고 책도 많이 읽어주고 있습니다. 충분히 대화도 가능하고(물론 아내가....참 잘 하고 있지요. 저는 ort)

지가 궁금해 할때가 있겠죠 뭐. 냐하하하하
유약사
2009.02.18 23:38 신고
상당히 심하게, 마이 뻘쭘 했다니깐요.. ㅋㅋ
돌이아빠
2009.02.19 00:08
ㅎㅎㅎㅎ 그 심정 조금은 이해가 되는데요? ㅋㅋ
빛이드는창
2009.02.18 11:37
진지한 저표정이 넘 예뻐요^^
용돌이 공부 시작한거네요^^

돌이아빠
2009.02.18 22:18 신고
ㅎㅎ 그렇게 되네요?
진지하게 잘 하더라구요. 길지 않은 시간이었지만^^;
사물 그림을 보고 이름 맞추기는 뭐 너무 재미 없어하고 상황 설명하는 것도 나름 잘하고. ㅎㅎㅎㅎ
JUYONG PAPA
2009.02.18 12:04 신고
ㅋㅋㅋ 공부를 열심히 하고 있군요. ^^
하루가 다르게 습득능력이 발달하는걸 보고 세삼 신기하고 기특하기만 하네요. ^^

돌이아빠
2009.02.18 22:19 신고
네 맞아요. 어찌나 말을 잘 하는지 응용력도 뛰어나공 ㅋㅋㅋ 가끔씩 한마디 하는 것도 엉뚱하면서도 참 기발하다는 주용이도! 머지 않았습니다요 ㅎㅎㅎ
월드뷰
2009.02.18 13:59 신고
용돌이 표정이 넘 진지한걸요~~~공부가 넘 하고픈 아이의 모습인데요~~~

돌이아빠
2009.02.18 22:20 신고
크...그런가요? 진지하게 하긴 하더라구요. 근데 쉬운거 나오면 장난도 치고 ㅋㅋ
본격적으로 공부를??? ㅋㅋㅋ
Hue
2009.02.18 16:53
서형숙님의 [엄마학교]란 책을 보면 어릴 적부터 가르치더라도 정확하게 하라더군요. 자동차를 빠방이라고 부르거나, 'ㅇ', 'ㅁ' 등, 또는 복모음 같은 것들이요. 그리고 늘 긍정적인 어휘. '안돼?'라고 묻기보담 '해도돼?' 라던지...

돌이아빠
2009.02.18 22:21 신고
네 저도 어디선가 본 기억이 납니다.
처음에는 의식하고 빵빵이는 자동차, 뭐는 뭐 그렇게 하는게 좋다고 하더라구요. 근데 그게 잘 안되더라구요.
빵빵이, 야옹이, 멍멍이는...
긍정적인 어휘! 좋은 말씀이십니다!~ 명심하겠습니다^^
키덜트맘
2009.02.18 16:58 신고
똘똘한 똘군.

돌이아빠
2009.02.18 22:21 신고
아 똘똘한 똘자를 쓰는 똘군이로군요 크하하하하하
Krang
2009.02.19 17:28 신고
헛 용돌이 갑자기 많이 자란 것 같은.. 느낌이 드네요..
제가 그 동안 용돌이 동영상을 많이 못봐서 그런걸까요..
부쩍부쩍 자라는 걸 보니 신기합니다. ^^

돌이아빠
2009.02.19 20:26 신고
헛 그런가요? 그동안 동영상을 많이 올리진 않았으니 ㅎㅎㅎㅎ 아이들은 하루가 다르게 부쩍 부쩍 크잖아요!
바쁜건 좀 지나가셨나 모르겠습니다.

항상 힘내시고! 행복하셔야 합니다!~
연신내새댁
2009.03.06 21:21 신고
^^ 가지런한 앞머리만큼이나 진지하고 예쁜 아이네요, 용돌이!
용돌이를 잘 키우고계신 용돌어머니가 문득 존경스럽습니다. 저도 똑순이에게 그렇게 좋은 엄마가 되어야할텐데요..
얍얍! 화이팅해야지~~
그나저나 이제 겨우 '음므(엄마)'하고 저를 부르는 똑순이를 키우면서도 벌써 뭘 어떻게 가르쳐야하나.. 뜬금없는 고민을 해보았습니다. ^^
그런 걱정은 나중에 하고.. 내일도 똑순이랑 신나게 앉았다 일어났다하며 놀아야겠습니다.

돌이아빠
2009.03.06 22:17 신고
네 저도 제 아내를 존경한답니다^^! 히힛
연신내새댁님도 좋은 엄마시잖아요~

크크크 아마도 평생 고민이지 않을까요? 그저 신나게~ 재밌게!!! 사랑을 많이 받고 자란 아이는 건강하고 밝게 자랄거라 믿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