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반응형

Episode #1

잠자리에 든 똘이, 혼자 누워서 연습?중이다.

똘이: 준비됐나요?
똘이: 네!네! 헨넨님(선생님)~

이걸 어찌나 천진스럽게 외치는지... 엄마는 옆에서 계속 웃을수밖에 없었다.

+ 하핫 저도 한참을 웃었답니다. 잠자리에서 저걸 몇번이나 반복을 하더라구요. ㅋㅋㅋ 귀여운 녀석
+ 아마도 어린이집에서 저렇게 하고 나서 뭔가를 하나 보더라구요.


Episode #2

내일 어린이집 친구들이랑 먹으라고 과자를 좀 샀다.
똘이에게 일러주고 가방에 넣어줬는데
잠자리에 들은 이녀석 한마디 거든다.

"친구들한테 요구르트도 하나씩 주고 싶은데..."

한살림에서 유기농으로다가 우리밀 약과, 전병, 건빵, 땅콩 캬라멜을 준비하고
입가심하라구 지퍼백에 애니타임하고 뽀로로껌까지 챙겨주었더니만 한다는 말이
요구르트까지라니...ㅜ.ㅜ
구색 잘 맞추는 거야 탁월하지만
아기야~  간식시간에 음료는 제공되쟎니 ^^

+ 이 녀석 나중에 크면 기둥뿌리 뽑아가는거 아닌가 모르겠습니다.
+ 아빠 생일에는 고작 카라멜 하나 준다더니만 친구들이랑 나눠 먹으라니 음료까지 챙기는 센스 =.=


Episode #3

지난 주말에 덕수궁 미술관에 다녀왔다.
다녀온 후로 심심할때마다 이야기를 꺼낸다.
시립 미술관 갔었지요?
이녀석이 일전에 시립미술관에 갔던적이 있어서 그런건지 아님 뭔가의 착각탓인지 잘 모르겠지만..
덕수궁 미술관이라고 고쳐주었었는데
오늘 아침엔 제대로 말을 하네..

똘이: 덕수궁 미술관 갔었지요?
엄마: 응. 재밌었니?
똘이: 네.
엄마: 또 갈까?
똘이: (약간 주저....) 아니..
똘이: (조금 있다가) 갔다와서 찬우형네 갔었지요?

자꾸 얘길 꺼내는 걸로 봐선 기억에 남는 이벤트였음에 분명하지만 사실 똘이를 위한 전시는 아니긴 했다.
하지만 뭔가 그 하루를 나름대로 머릿속에서 되새겨보고 있는 녀석을 보면
이제 슬슬 밖으로 나가야 할 때가 되지 않았나 싶기도 하다.

+ 날씨 좋아지면 여기저기 많이 보여줘야 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 아내도 바깥 공기도 좀 쐬고. 아이도 그렇구요. 오랫만의 외출이라 더 기억에 남았나 봅니다.
+ 못난 아빠를 용서해라 ㅠ.ㅠ



Episode #4

똘이의 첫 담임 선생님이시던 분이있다.
어제, 문득 똘이가 선생님을 기억하고 있나 궁금해서 물어봤다.

엄마: *** 선생님 기억나니?
똘이: (약간 머뭇거리긴 했지만) 네..
엄마: 어떻게 생기신 분이셨지?
똘이: (수줍게 웃으면서) 이렇~게...  (두 팔을 머리위에 올리고 손을 동그랗게 동그랗게 마는 모양을 하였다)

ㅋㅋ  맞았다. 그 선생님은 짧은 커트 퍼머 머리를 하신 분이셨으니 똘이의 표현은 아주 훌륭했다!  기억하고 있구나!
이제 얼마후면 똘이는 별님반을 마치고 한 학년 진급한다.
선생님, 감사드려요 ^^

+ 첫 인상도 나름 괜찮았었던 선생님들. 개인 사정으로 중간에 다른 선생님으로 바뀌긴 했지만, 용돌이 입장에서는 처음 만난 그리고 처음 같이 지낸 낯선 사람이었는데. 아쉽긴 합니다.


+ 돌이 엄마가 쓴 글에 제 생각을 조금 추가했습니다^^~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
반응형
공지사항
Total
5,383,441
Today
61
Yesterday
2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