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년 1월 17일) 용돌이 세상의 빛을 본지 1029일째 되는날


용돌이

용돌이 짤방인가요? ㅋㅋㅋ


지난 토요일에 있었던 일입니다. 토요일 집에 짐이 들어올 일이 있어 오전 내내 정리하고 점심 식사를 끝내고 나서 장을 보기 위해 옷을 차려 입고 집을 나섰습니다.

금요일에 눈이 많이 내려 차에 눈이 많이 쌓여 있는 상태라 제가 먼저 내려가서 차에 눈을 치우고 올라와서 다 함께 현관을 나섰습니다.

현관을 나서자마자 용돌군 안아달라고 아우성입니다. 아내는 현명하게 아파트 입구까지 걸어가면 거기서부터 안아줄거에요. 라고 합니다.(용돌이가 눈을 좋아해서 아파트 입구까지 가면 바닥에 눈이 쌓여 있으므로 눈을 밟기 위해서라도 혼자 걸어갈거거든요 ㅋㅋ)

그렇게 여차저차 해서 눈도 밟고 차에 올라 탔습니다. 차에 올라타서 나눈 용돌군과 아빠의 대화

용돌이: 아빠 껌 주세요 껌이요~
아빠: 응 그래 잠깐만 기다리세요. 아빠가 자리에 앉으면 껌 줄께요.
용돌이: 네. 껌 주세요~~~
아빠: (사탕을 주로 먹었던 기억에)아빠 사탕 먹고 용돌이도 사탕 먹자. (사탕을 하나 건네줍니다.)
용돌이: 아빠! 내가 '껌' 이라고 그랬잖아!!!!!
아빠: #$&#@@!#@#

용돌군 옆자리에 있던 아내는 박장대소 막상 34개월짜리한테 당한 아빠는 멍~~~~하니 그냥 바로 껌 주고 운전만 했습니다. -.-

벌써부터 이러니 좀더 크면 어찌 될런지 원 =.=;;;




이전 댓글 더보기
BlogIcon 지우개닷컴
2009.01.20 13:56
ㅋㅋㅋㅋ 이런 글 볼때면... 저두 빨리 결혼하고 싶어져요~ ㅋㅋㅋ
(결혼은 혼자 하나? ㅋㅋ ㅠㅠ)

BlogIcon 돌이아빠
2009.01.20 22:03 신고
핫 지우개닷컴님께도 좋은 짝이 꼭 생기실겁니다^^!
차근 차근 준비 해 놓으셔요~
BlogIcon JUYONG PAPA
2009.01.20 14:13 신고
ㅋㅋㅋ 용돌이 잘했다~~~
아빠가 잘못하셨네...━,.━ㆀ

BlogIcon 돌이아빠
2009.01.20 22:03 신고
헛! 주용 아버님 =.=
이거 은근히 고소해 하시는거 같아요 >.<
네 뭐 아빠가 잘못하긴 했지만 이 녀석이 저렇게까지 말할 필요는 없었는데 말이죠 =.=
BlogIcon 나이트엘프
2009.01.20 14:21 신고
아빠가 잘못하셨군요;;
사소한거 잊으시면 안되요 ㅋㅋ

BlogIcon 돌이아빠
2009.01.20 22:04 신고
이거 나쁜 아빠가 되어버렸어요 ㅡ.ㅡ;;;
다 제 잘못입니다. ㅠ.ㅠ
사소한것도 잘 챙기겠습니다요~~~~
BlogIcon 카루시파
2009.01.20 14:25 신고
ㅋㅋ
저희꼬맹이도 그래요... 뭔가 이야기 해 놓으면.. 귀신처럼 기억하고 말 하거든요..^^

BlogIcon 돌이아빠
2009.01.20 22:05 신고
아 맞아요 맞아요 정말 이 녀석 기억력 참 좋다니까요.
스펀지처럼 흡수해서 꼭 기억해서 나중에 써먹는다니까요 정말. 말 조심해야겠다는 생각 많이 합니다. 그리고 조심하기도 하구요.
BlogIcon 키덜트맘
2009.01.20 14:25 신고
껌이 있었으니 천만다행이지요
껌 없었으면 한대 맞았을지도-_-;;;

그나저나 용돌군 눈웃음 작렬.
보조개도 들어가는 듯 하고

BlogIcon 돌이아빠
2009.01.20 22:06 신고
설마 ㅡ.ㅡ;;;;; 때렸을까요? 설마....

네 보조개~도 들어갑니다. 힛 아빠는 없는 보조개 나중에 용순이도 보여드리죠 ㅎㅎㅎ
BlogIcon Hue
2009.01.20 14:44
으아! 완전 인기인이세요! 수많은 덧글과 추천수!!!!

BlogIcon 돌이아빠
2009.01.20 22:08 신고
헛 Hue님 인기인이 아닌데 말이죠...저도 이 많은 댓글과 추천수에 놀라고 있습니다 =.=
BlogIcon 빨간여우
2009.01.20 14:47 신고
아하하하 드뎌 용돌이가 아빠의 잘못을 지적하기 시작했군요..ㅋㅋㅋ
제 조카들을 예로보면 저때부터 은근히...겁이 나더군요...^^;

BlogIcon 돌이아빠
2009.01.20 22:08 신고
이제 말도 제대로 못하겠다니가요.
에구에구 정말 말조심 행동조심!
그렇다고 지 아빠 때리지는 않겠죠 ㅡ.ㅡ?
BlogIcon 인디아나밥스
2009.01.20 14:55 신고
용돌이 웃는 모습이 넘 사랑스럽습니다.^^
그러게 왜 껌달라는 얘한테 굳이 사탕을 주셨어요?ㅠㅠ

BlogIcon 돌이아빠
2009.01.20 13:38 신고
인디아나밥스님 용돌이 예쁘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그냥 사탕이 1순위라 줬을 뿐이에요 >.<
이 녀석이 왜 그리 껌을 고집하는지 ㅡ.ㅡ;;;
BlogIcon OhKei
2009.01.20 15:28 신고
ㅎㅎ 이런것 보면은 넘 재밌어요. 점점 커가면서..은근히 압박당하는 느낌.
이제 슬슬 티격태격으로 들어가시는 건가요^^

BlogIcon 돌이아빠
2009.01.20 22:09 신고
핫 벌써 티격태격모드??? 에이 아직 몇년은 있어야죵.
그냥 가끔 저런식으로 한방 맞을지는 모르겠지만. 크..
팔씨름도 해야 하고 레슬링도 해야하고 티격태격 전에 해야할 일들이 아직 많습니다~ 헤헤
BlogIcon PLUSTWO
2009.01.20 15:40 신고
입맛은 변하는겁니다. 껌이 항상 2순위라는 법은 없지요...ㅎㅎ
애들한테는 절대 못 당해 냅니다. 바른말만 하니까요..^^

BlogIcon 돌이아빠
2009.01.20 22:11 신고
네 PLUSTWO님 맞는 말씀이세요. 바른 소리만 하니 이거 참뭐라 하지도 못하고. 지가 껌 달랬는데 사탕을 주니 저렇게 이야기 했겠지요. 돌려서 말하기 이런거 모르니까요 자기가 아는 한에서 최대한 의사 표현을 하니 그냥 한방 먹고 멍~~해졌습니다. 흐....
BlogIcon Griffith
2009.01.20 15:52 신고
ㅎㅎㅎ 애들은 정말 어디로 튈줄 모르는 럭비공..럭비공은 넘 크니 잘 튀는 얌체공(이 이름이 맞나?)이군요...그래도 넘 이쁘죠~

BlogIcon 돌이아빠
2009.01.20 22:11 신고
럭비공 ㅎㅎㅎ 아! 그 탱탱볼 작은거 말씀하시는거죠? 잘 튀는? 맞아요 맞아요 그렇다니까요 말도 그렇고 행동도 그렇고.
이쁘긴 한데 고집부리거나 말 안듣거나 땡강 부릴때는 에효...

2009.01.20 15:53
비밀댓글입니다

BlogIcon 돌이아빠
2009.01.20 16:10 신고
블로그에 답글 드렸습니다.
BlogIcon Griffith
2009.01.20 21:00 신고
감사 감사^^ 성공했습니다..덕분입니다. 이제 데이타도 뜨기 시작합니다..신기신기...북마크했습니다. 자주 들르겠습니다^^
BlogIcon 돌이아빠
2009.01.20 22:12 신고
앗 성공하셨다니 다행입니다.^^ 블로그 운영 잘 하시고~ 데이터도 가끔씩 확인하시면 도움이 되실 듯 합니다.~
자주 방문해 주세요!!! ㅎㅎㅎ 그냥 짬 나실때 들려주시면 고맙지요^^~
BlogIcon 유약사네
2009.01.20 17:09 신고
ㅋㅋㅋㅋ 좀더 크면.. 몇마디가 더 붙더군요 "엄마 까마귀 고기를 너무 많이 먹은거 아냐?" ^^;;

BlogIcon 돌이아빠
2009.01.20 22:13 신고
헛 ㅡ.ㅡ;;;그런거군요. "아빠 껌이라고 했잖아. 근데 왜 사탕을 줘? 내가 애기야?" 뭐 이런???(비유가 조금 그렇긴 하지만) 에고.....
BlogIcon Krang
2009.01.20 18:47 신고
용돌이..
조만간 블로그 들어와서 내가 왜 용돌이냐고 따지겠는데요~? ㅎㅎ

BlogIcon DanielKang
2009.01.20 22:05 신고
ㅎㅎㅎㅎㅎㅎㅎ ^^b
BlogIcon 돌이아빠
2009.01.20 22:14 신고
헉 ㅡ.ㅡ;;;;
이거 실명으로 바꿔야 하나요 ㅡ.ㅡ?
바꾸자니 너무 늦어부렀는데....
뭐 잘 설명해줘야죠. 그렇다고 때리지는 ㅡ.ㅡ;;;;;;;;;;;;;;;;;;;;;;;;;;
이거 DanielKang님 은근히 놀리시는듯!!!!
BlogIcon 무진군
2009.01.20 22:28 신고
항시 커피점으로 갈때는 psp로 접속 하곤 합니다..^-^

BlogIcon 돌이아빠
2009.01.20 22:30 신고
우왓! 부러워요!!! PSP가 인터넷도 되는거군요. 우웅. 몰랐다는 ㅡ.ㅡ;;;;;;;;;;;;
BlogIcon 무진군
2009.01.20 22:59 신고
글쓰기가 빡세요..PSP는..ㅎㅎㅎ
키보드가 있었음 좋겠다 생각하는데 그럼 들고 다니기가 그렇죠?ㅋㅋㅋ

BlogIcon 돌이아빠
2009.01.21 08:31 신고
PSP에 키보드 있음 좀 그렇죵.
가상키보드라면 모를까요. 저야 뭐 노트북을 늘 들고다니니 ㅡ.ㅡ;;; 가볍고 작은 PSP가 부러울 따름이죵. 흐...
BlogIcon Gumsil
2009.01.21 13:07 신고
그러게 껌 달라는데 왜 사탕은 주셔서..ㅎㅎㅎ 아.. 애들 말에 당췌 당해낼 수가 없어요.. 다인이 아직 말을 그닥 잘 하는 편은 아니지만 아주 사람 깜짝 깜짝 놀라게 할 때가 많아요..

BlogIcon 돌이아빠
2009.01.22 20:03 신고
=.= 그러게 말입니다요. 왜 사탕을 줘가지고 제가 당했을까용.
아이들이 참 그런거 같아요. 깜짝 놀라게도 하고 기쁘게도 하고! 후훗. 이런게 애 키우는 맛(?)인가봐요~!
BlogIcon 비바리
2009.01.22 19:57 신고
용돌이의
백만불짜리 눈웃음에 그저 ...침흘리다 갑니다.
아가 앞에서는 똥도 못먹는다라는 말이 있잖아유
ㅎㅎㅎ앞으로 바싹 긴장하셔야 할걸요?

BlogIcon 돌이아빠
2009.01.22 20:04 신고
ㅎㅎㅎ
이쁘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맞아요. 정말 조심하고 또 조심해야 겠어요. 먹는것, 말하는것, 행동하는것 모두다요 흐흐흐
BlogIcon 백마탄 초인™
2009.01.24 17:37 신고
거 왜 사탕모양으로 만들어진 껌도 있쟎습니깡,,,

대단한 도리에요,,,껄껄

BlogIcon 돌이아빠
2009.01.28 09:18 신고
ㅎㅎㅎㅎㅎㅎ 초인님 사탕 모양으로 만들어진 껌이라 ㅋㅋㅋ 그 생각을 못했네요 ㅎㅎㅎ
BlogIcon Kay~
2009.01.28 22:17 신고
그래도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갖고 싶은것을 끝까지 관철시키는 용돌이가 대견스럽죠? ㅎㅎ

BlogIcon 돌이아빠
2009.01.28 22:56 신고
ㅎㅎ 네 뭐 그렇긴 합니다만. 크...이 녀석이 너무 그런 경향이 있어서 조금은 걱정입니다. 그렇다고 뭘 사달라 막 조르고 그러는건 아니니 한편으로는 다행이지 싶긴 한데...흐..
아이 키우는게 참 어렵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