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성장 일기

34개월 아이의 변화

돌이아빠 2009. 1. 19. 09:49
반응형
용돌이가 태어난지 벌써 34개월입니다. 최근 들어 용돌이에게 일상적인 면이나 놀이 방식 등에 자그마한 변화가 생겼습니다.

훨씬 더 유창해진 말


용돌이와 자주 대화를 하지는 못하지만, 그 대신 전화통화는 가끔 합니다. 이제는 전화 통화 할때도 느껴질 만큼 말이 참 늘었습니다. 예전에는 대화가 거의 안되었었는데요, 작년(2008년) 11월경 정도부터는 조금씩 대화가 되더니 요즘은 이런 저런 대화가 충분히 가능합니다. 물론 집에서 서로 얼굴 보고 이런 저런 대화는 곧잘 했었는데, 이상하게 전화 통화 시에는 대화가 잘 안되더라구요. 그런데 최근에는 아빠가 물어보는 말들을 정확히 이해하고 대답도 곧잘 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질문까지 하네요 ㅎㅎㅎ

아내가 적어 놓은 일화를 소개해 보겠습니다.

똘이, 실밥 뽑고 온 날,
한땀 한땀 실을 뽑아낼 때마다 엄마는 속으로 뜨끔뜨끔했는데
똘이는 안 아팠다면서 고개를 설레설레 저었다
토요일까진 밴드를 붙여주고 복합 마데카솔이 치료에 도움이 된다는 설명을 들었고
그 이후엔 샤워를 해도 (즉, 물을 묻혀도) 좋다는 설명을 들었다.
너무나 의젓하였던지라 칭찬을 해주었더니 똘이, 그 후로도 한참을 최고조 명랑모드였다.

집에와서 청소를 하고 있는데 이녀석 틈틈히 물어보길,

똘이: 엄마 청소 다 끝났어요?
엄마: 아니~ 아직

그렇게 하길 몇번

똘이: 엄마, 이제 청소 다 끝났지?
엄마: 응~
똘이: 그럼, 우리 이제 빵빵 놀이 하자~
엄마: 안되~ 엄마 아직 할거 남았어~
똘이: 청소 다 끝났다매~

이 녀석은 완전 내가 지 친구인줄 아는거 같다. 아.무.래.도.
게다가 저 말투라니..
그러고보니 예전에 똘이는 가끔 나에게 이렇게 얘기하곤 했다.
엄마, 우리 친구지이?  라고..

가끔 똘이는 나와 아줌마, 아저씨 놀이를 한다.
똘이에게 세상은
똘이와 똘이 친구들
그리고 아줌마와 아저씨,
그리고 할머니와 할아버지들로 구성되어 있는데

아기이자 어린이인 똘이는 가끔
아줌마와 아저씨가 되고 싶어한다.

엄마, 내가 아줌마할께 엄마는 아저씨해~ 하면서 우리는 아줌마, 아저씨 놀이를 할때가 있다.
하지만 똘이는 안다, 엄마는 아줌마라는 사실을...

그런 맥락에서 똘이가 아줌마 혼자 호랑이를 잡으러 가면 안된다고 한것은
내 친구 아줌마는 나처럼 호랑이를 무서워할것 이라고 생각했던 때문이 아닐까 싶다.


다수의 놀잇감을 동시에


이전에는 공룡이면 공룡, 빵빵이면 빵빵, 클레이면 클레이, 블럭이면 블럭 이렇게 한번에 한가지 종류만 가지고 놀았었는데요, 최근에 보면 두가지 이상의 종류를 한번에 가지고 놀고 있습니다.

에를 들면 블럭으로 만든 자동차에 공룡을 태운다거나, 클레이로 만든 애벌레를 블럭으로 만든 자동차에 태운다거나, 공룡을 세워 놓고 빵빵들이 그 옆으로 지나가면서 "공룡이들 조심하세요~ 빵빵이가 지나갑니다.", "공룡이들은 건너가세요. 빵빵이가 기다려 줬어요" 이런식으로.

블럭놀이

블럭놀이와 클레이(애벌레)

블럭놀이와 공룡

블럭과 공룡을 함께

블럭놀이와 공룡

블럭놀이 빵빵과 공룡들

블럭과 공룡

블럭 기차를 타고 가는 공룡

블럭과 공룡

블럭놀이 기차와 공룡들

블럭과 공룡

블럭놀이


동영상으로 한번 보시겠습니까? (조금 기네요^^ 흐..)



이렇게 노는군요 후훗.

어린이집 적응


이제 어린이집 다닌지도 일년이 지나갑니다. 2008년 3월부터 다니기 시작해서 해가 바꼈군요. 적응하는데도 조금 시간이 걸렸고 계속 다니면서도 아침마나 어린이집 안가겠다는건 일상적인 일이었고, 하원 시간에 엄마가 데리러 가면 만사를 제껴 놓고 뛰어서 엄마 품에 안기던 녀석이, 요근래에는 변했답니다.
집에 안가겠다나요? 엄마가 하원 시간에 데리러가도 본체 만체, 가자고 하니 더 놀다 가고 싶다고 안가겠다고 버티기도 하고.
이런 모습에 아내는 조금 서운해 하더군요. 하긴 충분히 그럴 수 있지요 제가 엄마였더라도 서운했을거라 생각이 듭니다.
그래도 어린이집에 어느정도 잘 적응해 주고 잘 놀아줘서 고맙기는 합니다.

다만, 요즘도 아침에 울기도 하고, 어린이집 안가는 날이지요? 라고 묻기도 합니다만 전체적으로 잘 적응해서 노는 것 같습니다.


이런 일들이 작년말 정도부터 발생한 변화들입니다. 조금씩 자라면서 조금씩 변하고 그러면서 적응해 나가는걸 보면 참 기특하기도 하고 한편으로는 벌써 저렇게 컸나 싶기도 하고, 서운하기도 하고 그러네요.

반응형
댓글
  • 이전 댓글 더보기
  • 프로필사진 BlogIcon Hue 헐; 저라도 서운했을거에요; 2009.01.19 12:58
  • 프로필사진 BlogIcon 돌이아빠 그쵸? 저라도 많이 서운했을거에요.
    이 녀석이 아직 애기는 애기에요. 흐...
    2009.01.19 22:48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Gumsil 용돌이 몇개월부터 보낸 거예요?? 다인이도 어린이집 보내야 하나 요즘 고민이 많아요 2009.01.19 13:14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돌이아빠 올해 3월부터 다녔으니 만 24개월 되기 바로 직전부터 다녔습니다. 올해 보내실거라면 조금 늦은감이 없지 않아 있네요. 주변에 좋은 어린이집 찾아보시고, 서울시에서 오픈한 보육정보서비스 포털쪽도 들어가 보심이 좋을 듯 합니다.^^ 2009.01.19 13:20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빛이드는창 아이들은 하루가 다르게 부쩍 크는 느낌이 드네요.
    용돌이와 많은 대화가 될듯하는데요^^ㅎㅎ
    2009.01.19 13:26
  • 프로필사진 BlogIcon 돌이아빠 네 많은 대화가 가능해져가고 있습니다.
    근데 그 대화라는게 대부분 용돌이의 질문과 아빠 혹은 엄마의 대답의 연속. 그리고 말 안들어서 재촉하는 뭐 그런 =.=
    그래도 가끔은 신기하게도 대화가 되는 경우가 있습니다. ㅎㅎㅎ
    2009.01.19 22:49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용직아빠 34개월이면 아주 위험한(?)시기이죠.
    천방지축..어디로 튈지 모르는 럭비공과도 같은 존재ㅋㅋㅋ
    그러나 이제 말문이 터져 부모와 대화가 가능한 시기이지도 하고..얼마나 귀여울 때 인가요?
    용돌이의 안전한 생활을 위해 24시간 부모님의 시선을 필요로 하느 때 입니다..안전 365일!!!
    2009.01.19 13:36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돌이아빠 아 그렇군요! 천방지축 그렇지 않아도 년초에 눈두덩이에 부상을 당해서 4바늘이나 꿰맸다지요 =.= 말문도 제법 트여서 이런저런 대화를 가장한 질문 세례!!! 그래도 귀엽긴 합니다.
    그나저나 용직아버님의 오프라인 성장 일기 정말 정말 대단하시다는 생각 많이 하면서 반성도 많이 하고 있습니다.^^

    안전! 365일 명심하겠습니다.^^
    2009.01.19 22:51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뚱채어뭉 와~~~ 정말 건강함이 느껴집니다 ^^ 2009.01.19 14:11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돌이아빠 뚱채두 그렇잖아용~ 건강하고 밝게만 자라주면^^ 2009.01.19 22:51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MindEater™ 역시 배워가고 발전해가는 모습이겠죠. 육아도 굉장히 어려운 학문인듯 싶어요.
    저두 아빠가 될 입장에서 육아공부도 좀더 열심히 해야는데 말이죠,, ^^;;;
    순전히 개인적인 욕심에 다른 프로젝트(체엄단)를 시작해버린 못난 아빠가 되어버렸습니다..ㅠㅠ
    2009.01.19 17:12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돌이아빠 말씀처럼 배워가고 발전해 가는데 부모의 역할이 참 중요한 것 같습니다. 옛날 어른들은 어떻게 키우셨는지 정말 존경스럽구요. 육아가 참 어렵습니다. 특히나 아플때에 대한 대처, 성장하는 시기시기마다의 선택과 갈등, 그리고 교육에 관한...에구

    다른 프로젝트라시면???? 못난 아빠가 어디 있나요? 그런 말 씀 마셔요~ 포스팅 하나 하나 마다 느껴지는 아빠의 사랑과 정이 벌써 가득 가득 하시잖아요~
    2009.01.19 22:53 신고
  • 프로필사진 비밀댓글입니다 2009.01.19 17:53
  • 프로필사진 BlogIcon 돌이아빠 에구. 에구 정말 정신 없으시겠어요.
    날씨도 변덕이 좀 심하구. 항상 건강 유의하세요~
    저도 자주 못찾아뵙고 있네요. 반성중입니다.^^;;;
    2009.01.19 22:56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명이~♬ 우리 돌이는...! 굉장히 끈기가 있는 아이군요!
    동영상을 보며 느낀건데 그만치 고장(?)이 나면 홱 집어던질법도 한데 아주 끈기있고 차분하게 수리(!!)하는 모습이 굉장히 이쁜데요?
    크면..서운할까요?? 기특할까요??? 아마..그래도 여자친구가 더 좋다고 아빠 내팽개치고 나가기 전까지는
    덜 서운할듯....ㅋㅋ;;;
    2009.01.19 20:18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돌이아빠 네 동영상 찍으면서 저도 그런 생각을 했습니다. 그리고 용돌이 엄마도 그러더군요. 후훗. 조금 더 어렸다면 그냥 내팽개쳤을텐데 제법 열심히 집중해서 만드는 모습이 귀여워서 후후^^;

    크면 기특하면서도 서운할거 같아요.
    평생 끼고 살 순 없으니, 지 인생 지가 사는거고. ㅋㅋ
    2009.01.19 22:57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가마솥 누룽지 아이들 말 느는거 보면 깜짝 놀랄때가 한두번이 아니죠? ~
    우리딸 표현 왈.. 그러면 대따 귀여워~ ㅋㅋ
    2009.01.19 20:58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돌이아빠 네 맞는 말씀이세요.
    오늘 아내에게 들은 용돌이의 두어 마디가 저를 깜짝 놀래켰다는 ㅎㅎㅎ
    "그러면 대따 귀여워~" ㅋㅋㅋ 정말 귀여운데요? ㅎㅎㅎ
    2009.01.19 22:58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아디오스(adios) ^^ 아이의 성장 앨범이네요~ 기록으로 담아두고.. 우와~ 보기좋은데요 ㅋㅋ 2009.01.19 21:04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돌이아빠 자주 찾아뵙지 못해 죄송할 따름입니다. 잊지 않고 찾아주셔서 또한 감사하구요 흐...

    기록이란게 참 소중하다는 생각을 많이 합니다.
    특히 위에 용직 아버님의 블로그를 보면서 그런 생각을 더 많이 하게 되네요^^;
    2009.01.19 22:59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용식 아이가 자라나면서 부모는 서운한 감정도 많이 느껴지나봐요..
    제가 10여년전 대학에 처음 입학해서 처음 술이란 것에 취해가지고
    집에 들어왔을때...

    나중에 아버지께서 말씀하시기를

    "니가 그날 술을 그렇게 먹고 들어오는 것을 보니.. 정말 다 컸구나 라는 생각도 들고
    왠지 서운하기도 하더라.." 라고 말씀해주시더라구요^^;

    저도 이제 여름이가 태어나면
    그런 감정들을 하나하나 느껴가겠죠..ㅎㅎㅎ
    2009.01.19 22:50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돌이아빠 저희 아버지도 그러셨겠지요? 물론 술은 아니지만, 고3때부터 집을 떠나 있었떠랬는데...흠흠...
    아버지에 대한 기억의 단편들...언젠가는 꼭! 포스팅할겁니다.
    아니 기록할겁니다.

    여름이~ 후훗^^ 아 신비롭고 놀라워~~~뭐 이러다가 ㅋㅋㅋ
    2009.01.19 23:00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슈나우저 와웅~~ 2009.01.19 23:13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돌이아빠 후훗^^~ 2009.01.19 23:45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임자언니 혼자놀기의 달인~~ 용돌이 혼자서도 참 잘노는데요? 2009.01.19 23:52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돌이아빠 ㅎㅎ 혼자놀기의 달인이라...혼자서도 잘 노는것도 같지만 엄마나 아빠가 어느정도 놀아준 다음에야 혼자 놀기도 하고 그렇답니다. ㅋㅋ 2009.01.20 08:10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powder FlasK 아 돌이ㅠ 너무 귀엽잖아요ㅎㅎ
    돌이는34개월에도 성숙한 모습을 보여주네요?ㅋㅇㅅㅇ
    2009.01.20 00:12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돌이아빠 귀엽죵??? ㅋㅋㅋ 34개월에 성숙한 모습 으음...작년과는 또 다른 모습들을 많이 보뎌주네요. 흐.. 2009.01.20 08:10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PLUSTWO 지금은 혼자서 잘 놀지만 나중에 같이 놀자고 무지 달라?붙을겁니다.ㅎㅎ
    그래서 저는 용돌이의 요때가 그리워요..^^
    2009.01.20 00:57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돌이아빠 사실은 지금도 =.= "아빠 빵빵놀이 하자요", "아빠 기차놀이", "아빠 공룡 어딨어요?" 등등. 같이 놀자고 무지까지는 아니지만 ㅎㅎㅎ 재촉도 하고 그러네요. 요때가요? 나중에는 저도 그러겠죵??? 웅 2009.01.20 08:11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제이유 주변에 저 나이대의 아이가 없다보니까..
    가끔 블로그서 보는 용돌군은 굉장히 신선(!)해요;
    아..나도 저렇게 컸나 하면서 말이죠. ^^;
    2009.01.20 13:00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돌이아빠 핫 그러시군요^^!
    저도 신선합니다. 제가 이렇게 컸나 싶을때도 있고 ㅋㅋ
    이렇게 컸겠죠?
    2009.01.20 13:21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키덜트맘 장난감 갖고 혼자서도 잘 노는 똘군. 의젓합니다요~ㅎㅎ
    울 다윤씬 요즘.. 연우씨에 이어 가위질만 하고 댕깁니다
    멀쩡한 색종이 갖다가 조각조각 만들어놓고 치우진 않는다는거..
    이러다가 언니가 그랬던것처럼 지 머리카락 싹뚝 해놀까봐 걱정스럽;;;
    글안해도 짧고, 없는 머리숱이기에 더 걱정-_-;;
    2009.01.20 14:31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돌이아빠 아 가위 =.=
    맞습니다. 맞구요 요즘 멀쩡한 색종이 자르기, 스케치북 자르기 등등 당연히 치우지는 않죠 ㅡ.ㅡ;;;;
    앗 다윤씨가 머리까지 싹둑하면 안되는데 >.<
    혼자서도 잘 노는 것 같지만 ㅡ.ㅡ 실상은 저렇게 혼자 노는 시간은 그리 많지 않다는 거 우허헉
    2009.01.20 15:00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유약사네 돌이엄마님의 돌이에 대한 사랑이 느껴져요 세심한 관찰력 속에서... 저도 그렇게 되고 싶어요
    근데 전 진짜 까마귀고기를 너무 많이 먹었는지.. 지나고 나면 왜케 생각이 안나는지..
    그나저나 올해부터 저도 둘째를 어린이집에 보내려고 생각중인데 너무 일찍 보내는건 아닌지 걱정되요
    잘 적응해주면 좋으련만...
    2009.01.20 17:14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돌이아빠 네. 아내가 많이 고생합니다. 세심하게 잘 관찰하고 사랑하고 역시 엄마라는 생각도 들고 한편으로는 미안한 마음도 듭니다. 근데 저나 아내나 둘다 까마귀 고기를 너무 좋아해서 이렇게 안 적어 놓으면 금방 잊어버린답니다.

    둘째 어린이집에 보낼 생각이시군요. 용돌이는 24개월 정도부터 다녔습니다. 특히 이때 어린이집 적응 시킨다고 아내 고생이 이만저만이 아니었습니다. 처음에는 함께 갔다고 같이 놀고 일찍 귀가하고, 그 다음주는 함께 갔다가 다른 공간에 있다가 일찍 데려오고, 뭐 그런식으로요. 근데 적응 기간이 조금 오래 걸려서 정말 아내 고생이 이만 저만이 아니었지요... 에구...현호가 5월생인가요? 돌이 다니는 어린이집에 용돌이보다 더 어린애도 있었답니다. 암튼 잘 적응해 줬으면 하는 마음이네요.
    2009.01.20 19:46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시골친척집 아이들이 크면서 단어량이 많아지는걸 보면
    넘 신기하고도 대견스러움을 느끼죠
    이제 얼마있지않음
    아빠랑 진지한 대화도 나눌듯~~^^:;
    2009.01.20 22:45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돌이아빠 언제 찐하게 대화를 한번 해야 하는데 말이죠. 으음.
    단어도 단어지만 조합해서 문장으로 만들어 내는게 참 신기하고도 놀라워요~ 물론 단어도 그렇구요.
    찐하게 대화 함 하고 기록해야쥐 ㅋㅋㅋ
    2009.01.21 08:32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백마탄 초인™ 도리 눈 상처는 거의 다 아물었는가요??? 2009.01.24 17:38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돌이아빠 네 걱정해 주신 덕분에 아물었는데, 아직 상처부위가 조금 빨갛습니다. 그리고 흉터 안남을거라더니 왠지 흉터가 남을거 같아요 ㅡ.ㅡ;
    나중에 레이저 시술이라도 에공...
    걱정해 주시고 이리 안부 물어주셔서 감사합니다.^^
    2009.01.28 08:28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