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돌이의 노래 선물. 앵두 노래


지난 주말, 이제 막 자려고 누웠는데
문득 용돌이가 노래를 불렀다

록 나무에,
간 앵두가
이 열렸네~
다섯개만 다섯개만 똑똑 따다가
사랑하는 엄마 입에 넣어줄거야~

내가 들은 가사는 이랬다
잠자리에 누웠던 용돌이 아빠도 나도 너무 감탄스러워했더니
그날 저녁 용돌이는 열번도 넘게 이 노래를 부르고 잤다

어제 저녁,
친정에 맡겼던 아이를 찾으러가서
할머니 할아버지 앞에서 자랑삼이 시켜보았던니 안부른단다
아쉬웠다...
나중에 집에가는 길에 용돌이에게 물었다

엄마: 왜 안불렀어?
용돌이: 기분이 안좋아

(아마도 엄마가 데릴러 온다구 해놓고 할아버지가 온게 싫었나보다. 할아버지네 놀러가고 싶다고 맨날 그러면서도
꼭 이러는게 아마도 세살이기 때문일까)
그리곤 묻는다. 엄마 어디 갔었어?  응. 학교.
지난 주말에 학교 갈땐 아빠가 옆에 있어서 그런지 가. 한마디로 명랑하게 대처하더니 오늘은 별루 기분이 안좋다.
아직도 기분이 안좋니? 물었더니
이제는 좋아 라고 대답한다. 그래서 다시 노래를 청했다

록 나무에,
간 앵두가
이 열렸네~
다섯개만 다섯개만 똑똑 따다가
사랑하는 엄마(이 부분을 바꿔서 부른다. 엄마, 아빠, 용돌이 등등) 넣어줄거야~

+ 용돌이 엄마의 글입니다^^
+ 네 정말 감탄했습니다. 용돌이가 이런 노래를 이렇게 잘 부를줄은 정말 몰랐거든요. 거기다가 엄마, 아빠, 용돌이 한번씩 돌아가면서 불러주는데^^ 후훗. 이거 직접 들으셨으면 더 좋았을텐데 말이죠. 정말 이런게 행복이 아닐까 합니다.





열혈박군
2008.12.31 10:39 신고
녹음해두시지 ㅎㅎ
정말 용돌이를 보면 재주가 참 많아요 ㅎㅎ

돌이아빠
2008.12.31 17:21 신고
그러게 말입니다.
그렇지 않아도 디지털 Voice Recoder를 하나 구입할까 하는 생각도 잠깐 해 봤습니다. ㅋㅋ
아이들이 모두 재주가 참 많은거 같아요. 어른들이 다 못살려줘서 그렇죠 =.=
DanielKang
2008.12.31 11:03 신고
ㅎㅎㅎㅎ 이글 읽다가 크게 웃었습니다
"기분이 안좋아" --> 요 대목에서 말이지요. ㅋㅋㅋ

돌이아빠
2008.12.31 17:22 신고
ㅋㅋㅋ 용돌이 녀석이 가끔 그렇습니다 ㅡ.ㅡ;;;
요즘 들어 반어법이라고 해야 하나 암튼 그런거에 맛을 들인건지 자주 그런 표현을 하더라구요.

예를들면 "어린이집에 가면 재밌게 놀아라" 라고 하면 "재밌게 안놀면?" 이렇게 물어본다니까요!
시골친척집
2009.01.03 21:56 신고
ㅎㅎ~
애들은 자기 기분이 나야만 노래든 춤이든 하죠^^

돌이아빠
2009.01.05 07:09 신고
맞아용. 기분 안내키면 아무것도 안한다는 그러다 지 기분 좋으면 노래하고 춤추고 흥분해서는 콧소리를 팡~팡~ 날려주는데 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