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반응형
용돌이가 요새 부쩍 잠자는데 시간이 오래 걸린다.
잠자리에 들어서 잠이 들기까지 걸리는 시간은 낮잠의 유무와 관계가 깊긴 하지만,
그것과는 별개의 문제가 잠자리에 드는 것이다.

용돌이 재우기의 난관

첫번째는 잠자리에 들지 않는것 즉, 자자 라고 하여서 불을 끄고 누운 뒤에도 용돌이는 전혀 잘 마음이 없다는 것이다.
두번째는 잠자리에는 들었지만 쉽게 잠을 이루지 못하고 시간을 보내는 것이다.

두번째의 경우는 어쩔도리가 없다. 어른들도 그런 경우는 허다하니깐. 다만 어린이집에서 너무 오래 낮잠을 자지 말았으면 하고 바라고, 되도록이면 규칙적으로 잠드는 시간을 통제할 뿐이다.

용돌이는 광주 할머니댁에 가는 경우를 제외하곤 거의 99% 똑같은 저녁일정을 보낸다.
늦어도 8시 30분에서 9시에는 취침등을 켜고 동화책을 읽으며
늦어도 9시 에서 9시 30분에는 잠자리에 들도록 한다.
그래서 거의 10시 경이면 잠에 들었었다.
그런데....최근 한달정도전부터 잠자리 통제에 어려움이 생겼다.

처음에는  잠자리에 든 후 한시간이 넘게 잠을 이루지 못해서 고생했다.
9시에 누워서 11시가 다 되서 눈을 감았던 요 몇주는 정말 나에게 악몽과 같았다.
아이를 재우고 뭔가를 해보려던 나의 계획은 실패의 연속이였고
결국은 아무런 소득없이 같이 자기에 이르렀다. 포기상태였다.

그런데 설상가상 최근들어 빈번하게 잠자리에 들자고 하였을 때 자기 싫다는 반응을 보인다.
더 놀고 싶어요 란 말을 자주 했다. 게다가 엄마를 아주 성가시게 했다.
몇번씩이나 물을 먹으러 가자고 한다던지, 쉬야를 하자고 한다던지, 꼭 엄마랑 같이 가자고 하고.. 오늘만 해도 물을 먹으러 세번 나갔다오고 쉬야는 두번 나갔다 왔다. 정말 미칠노릇이다..  

막연히 더 놀고 싶어서 그런가보다 생각했었다. 하지만 이 글을 쓰다보니 문득,
용돌이가 이제 과거에 모르던 것에 대한 깨달음이 생겨서 그런게 아닌가 싶다.
다름아니라, 엄마아빠는 용돌이가 자고 난 뒤에도 자지 않고 뭔가 재미난 것을 한다고 이 녀석은 생각하는 것이 아닐까. 어젯밤에도, 용돌이를 재워놓고 오늘 할 김장준비를 위해서 야채정리며 무채썰기를 하고 난뒤 잠시 쉬고 있는데
이 녀석이 깨서는 종종걸음으로 오더니 "엄마, 아빠 뭐하는 거야?" 라고 하는 거였다.
엄마가 자야 한다면 무조건 자야하는줄로만 알고 있었는데
그게 아니였던 것이다.
최근들어 용돌이가 자주 하는 질문중의 하나가,
내가 무엇을 해야 한다고 하였을때, 그 반대의 경우에 대한 물음이다.
예를 들어, 재밌게 놀다와라. 라고 말했다면, 재밌게 안놀면? 이라고 묻는다.
이면을 생각하게 된  33개월짜리의 반항이 시작된 걸까?

밖이 어두우면 자야되. 햇님도 잔대요~
날이 밝으면 일어나야지.


애기 때, 말도 못하는 용돌이에게 나름대로 설명이랍시고 해주었던 말들이
용돌이에겐 삶의 명제처럼 존재하다가
이 녀석이 크면서 드디어 그것들의 헛점을 발견한것이 아닐까!

요새 부쩍 반항과 자기주장이 강해진 용돌이를 생각하면
아마도 내 짐작이 맞을듯 싶다.

용돌이이야기

추석을 맞아 할머니댁에 갔다 올라오는 날, 어서 집에 가자며 혼자서 신발을 신고 있는 모습

용돌이이야기

재활용 쓰레기함을 손수 들고 오시는 센스! 뭐가 그리 즐거운지 후훗.



정리해보자!
일단 발단은 잠들기 어려운 문제부터 시작됐다.
어린이집에서 낮잠을 2시간 이상 잔다고 하였는데 과거에 비해 1시간 이상 늘은 것은 사실. 영향을 미쳤을것 같다.
하지만 두시간 넘게는 재우지 말아달라고 말할수도 없는 노릇이고, 4시 이전에는 일어나는것 같으므로 어쩔수없다.
아니 사실 문제는 용돌이의 기상시간인것 같다.
요즘들어 11시 가까이 잠드는 녀석을 차마 깨우지 못하고. 또 녀석이 무척 반항을 한다. 안 일어나겠다고... 그래서 요새들어 기상시간을 8시 30분정도에서 최대 9시까지로 배려했었다.
기상시간을 8시로 다시 환원! 일단 이것이 내가 할 수 있는 선택일것 같다.
그리고, 깨어있는 시간동안 가능한 열심히 힘들게 뛰어놀도록 하자!

첫번째 문제는 소탈한 대화로 다시 한번 도전해보자!
용돌아, 아기는 일찍 자야되!!
엄마가 괜히 그러는거 아니야.
아이와 어른은 다른거야!
음...뭐라고 설명해야 할까.

그래서 어제 아내는 어린이집 담임선생님, 원장선생님과 면담을 하였고, 어제부터 11시에 재우기로 일단은 결정하였다.
그렇게되면 11시 ~ 8시(9시간) + 낮잠을 2시간 ~ 2시간 30분 자므로 11시간에서 11시간 30분 정도는 잠을 자는 것이다.
내 생각에는 12시간 이상은 자야 되는게 아닐까라고 생각하지만, 이제 33개월이고, 어차피 잠을 자기 싫어한다면 이것도 괜찮은 방법이라 생각된다.

용돌이이야기

+ 이 글은 아내가 작성한 글입니다.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