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년 10월 12일) 용돌이 세상의 빛을 본지 932일째 되는날

오랫만에 아빠와 둘만의 산책을 나갔더랬습니다. 장소는 역시 집 근처에 있는 자그마한 산책용 공원입니다.

한바퀴 돌아서 오는데 차량들 들어오지 못하게 보도에 세워놓은 말뚝이라고 해야 하나요? 아무튼 그곳을 그냥 지나치지 못하는 용돌이. 2008/11/10 - [육아 일기] - 점프! 점프! 점프! 포스트에서처럼 또 점프 놀이를 시작합니다.

용돌이이야기용돌이이야기용돌이이야기
용돌이이야기

자 날자!~~~

용돌이이야기

무사히 안착!

용돌이이야기

다음 기둥으로!~~~


어찌나 점프 놀이를 좋아하는지 ㅎㅎ 꼬깔모자 쓰고 점프하는 모습이 흡사 날아가는 꼬깔도령같았다는 후훗.

이렇게 신나게 점프 놀이를 하고 다시 되돌아 가는길에 예쁜 가을 꽃들이 있어 그 앞에서 사진 몇장 찍어줬습니다.
용돌이이야기

저건 뭐지?

용돌이이야기

강아지풀 들고

용돌이이야기

딴데 보고 있냐 ㅡ.


오랫만에 아빠와의 산책에서 나름대로 가을을 만끽한 날이 아니었나 싶습니다.

용돌이는 강아지풀을 정말 좋아합니다. 어린이집 갈때면 길가에 있는 강아지풀을 하나씩 뜯어달라고 하고, 외출 나갈때도 보이면 바로 하나 뜯어달라고 하고, 집에 돌아오면? 엄마나 아빠한테 바로 넘깁니다. 후훗

돌아오는 길에 오랫만에 놀이터에서 미끄럼틀을 신나게 탔습니다.
용돌이이야기

혼자서도 잘타요

용돌이이야기

정말 재밌어하는 용돌이

용돌이이야기

다 내려왔다!~


나름대로 오랫만에 즐거운 한때를 보내지 않았나 싶습니다. 이제 날씨가 많이 쌀쌀해지기도 하고, 주말에 이런저런 행사들이 많아서. 자주 자주 산책이라도 같이 나가줘야 하는데 말처럼 쉽지 않네요.

좀더 노력!해야겠습니다.

'성장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축구 신동? 댄스 신동?  (20) 2008.11.18
세상에 하나뿐인 나뭇잎 왕관  (16) 2008.11.18
날으는 꼬깔모자 용돌이  (26) 2008.11.13
용돌이는 도넛을 좋아해~ Ep.2  (20) 2008.11.11
아빠 빵빵놀이 하자요  (16) 2008.11.10
점프! 점프! 점프!  (16) 2008.11.10





강철고양이
2008.11.13 15:57 신고
어이구... 이뻐라...!
용돌이가 저렇게 사랑스럽게 생겼군요~ ^^
아빠를 닮은 건가요?

부럽습니다. 정말로요. ^^ ㅋㅋㅋ

돌이아빠
2008.11.13 21:35 신고
ㅎㅎ 네! 사랑스럽게 생겼습니다. 이런건 다! 엄마를 닮았답니다~ 흐..감사합니다^^
명이~♬
2008.11.13 16:03 신고
아~ 우리 용돌이다~ (우리 용돌이 이게 중요함 !! )
좀 있음 슈퍼맨 되는거 아네욤?? ㅎ

다치지 말고 살살~ 이쁘게 컸으면 해요 ㅎㅎ

돌이아빠님도 오늘 즐거븐 하루!!!

돌이아빠
2008.11.13 21:36 신고
하하 우리 용돌이인가요? ㅋㅋ 우리 용돌이입니다 =.=
네 아직까지 크게 다치거나 한적 없이 잘 크고 있습니다.

명이님 하루 마무리 잘 하세요~
Krang
2008.11.14 00:09 신고
용돌이 쟁탈전이군요. -_-;
돌이아빠
2008.11.14 08:19 신고
하핫 쟁탈전이라. 크...그래도 용돌이는 엄마 아빠를 가장 좋아하므로^^ 우리 용돌이가 맞습니다~
Deborah
2008.11.13 16:19 신고
아이들 노는 모습 참 예뻐요. 미끄럼틀도 타고 신났다. ㅎㅎㅎ

돌이아빠
2008.11.13 21:36 신고
ㅎㅎ 네. 아이들 노는 모습은 언제 봐도 예뻐요^^

이날 좀 신났죠 ㅋㅋ
부지깽이
2008.11.13 16:47
10살이나 먹은 우리 아들은 아직도 저 말뚝을 그냥 지나치지 못합니다. ㅎㅎ

돌이아빠
2008.11.13 21:37 신고
뭐 사실...저도 아직까지 가끔이지만 올라가서 점프합니다 ㅡ.ㅡ;;;;;;
레이먼
2008.11.13 17:13 신고
아이고 귀엽네요. 너무 보기 좋고 아름답습니다. 잘 키우세요.

돌이아빠
2008.11.13 21:37 신고
레이먼님 반갑습니다~ 그리고 예쁘게 봐주시니 감사할 따름입니다~ 오늘 하루 행복하셨죠?^^
육두식
2008.11.14 00:08 신고
오늘도 용돌이의 빛나는 코디!^ㅅ^
점프점프하는 걸 보니 키가 엄청 크겠는걸요ㅎㅎ
사진에서 왠지 자상함이 느껴집니다..ㅎㅎ

돌이아빠
2008.11.14 08:21 신고
후훗 제가 보통 옷을 입힐때는 용돌이 엄마에게 이거 입힐까? 저거 입힐까? 그렇게 물어보곤 합니다. 코디 괜찮았나요? ㅋㅋ 키는 또래 평균쯤 되는데 좀 더 컸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즐거운 하루! 벌써 금요일이네요~
피앙새♡
2008.11.14 07:36 신고
아빠의 사랑이 물씬 풍기는 포스팅입니다.
돌이아빠님의 아들 사랑은 이미 블로그계에선 유명해졌지요?
낼이 주말이라 그런지 부담없이 신나게 하루 시작합니다.
즐거운 시간 보내세요~~

돌이아빠
2008.11.14 08:22 신고
아 그런가요 흐...좋게 봐주시니 감사할 따름입니다^^
유명해졌나요? 흐...제멋대로 변방 블로그라 ㅋㅋ

네 벌써 금요일이네요! 피앙새님 즐겁게 금요일 마무리하시고 행복한 주말 되세요~
Kay~
2008.11.14 08:55 신고
아빠하고의 나들이가 무척 즐거웠나 봅니다.
친구없이도 저리도 즐겁게 노는것을 보니 말이에요! ^^

돌이아빠
2008.11.14 10:04 신고
같이 나가자 하면 좋아해요. 근데 놀이터에 가보면 마땅한 친구들이 거의 없답니다. 있다 하더라도 대부분 부모들과 함께 놀고 있지용.

더 잘 놀아줘야죠 후훗
필넷
2008.11.14 09:46 신고
저보다 항상 앞서가는 포스팅을 하시네요. ^^a
우리아이는 항상 놀이터에서 1~2시간씩은 꼭 그네와 미끄럼을 타면서 놀아요. 그래서 그네타는 모습과 미끄럼타는 모습을 포스팅하려고 계획중이었죠.

강아지풀도 뽑아주면 손으로 쥐락펴락하면서 신기해하면 잘 놀지요. ^^

돌이아빠
2008.11.14 10:04 신고
앗 필넷님 그런가요? ㅋㅋ

용돌이도 미끄럼틀과 그네를 가장 좋아라 합니다. 시소도 그렇구요.

역시 아이들은 다르면서도 비슷한가 봐요 후훗.

어서어서 포스팅해주세요!~~~
시골친척집
2008.11.14 11:54
애들에겐 멋진 놀이공간^^
약간 높다란 곳이면 무조건 뛰어내릴라꼬~~^^;;

돌이아빠
2008.11.14 16:27 신고
네! 시골친척님 맞는 말씀입니다. 조금이라도 높은 곳이 있으면 점프~ 하면서 뛰어 내립니다 ㅎㅎㅎ
MindEater™
2008.11.14 13:09 신고
웃음소리가 여기까지 들립니다..^^
조금있으면 1000일이군요~~ 멋진 선물준비하셔야 겠습니다..부담팍팍 드리고~~ ㅋㅋㅋ

돌이아빠
2008.11.14 16:27 신고
앗 조금있으면 1000일 =.= 아직 두달 정도 남았습니다 ㅎㅎㅎ 당장 크리스마스가 =.=
감은빛
2008.11.16 17:32 신고
우리 아이는 겁이 많아서 놀이터에서 미끄럼틀이나 그네를 태우는데도 엄청 오래걸렸어요.
용돌이는 그에 비하면 정말 잘 노는 것 같아요!
용돌이 노는 모습이 참 귀엽습니다!

돌이아빠
2008.11.17 07:03 신고
감은빛님 주말은 잘 보내셨지요?^^ 날씨가 많이 춥습니다. 항상 건강 조심 하시길^^

용돌이 녀석도 겁이 좀 많아요. 처음 태우는데 잘 안타려고 하더라구요. 근데 어느순간부터 말하지 않아도 혼자서 타더군요. "아빠 밀어주세요" 이러면서요.

귀엽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후훗