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년 8월 29일) 용돌이 세상의 빛을 본지 888일째 되는날

때는 바야흐로 8월의 어느날 밤! (8월 29일경이라죠)

여느때처럼 용돌이를 씻기고(이렇게 쓰면 오해하실라 ㅡ.ㅡ;;주말에만 제가 씻긴다죠 ㅡ.ㅡ) 침대에 올려 놓은 용돌이.

갑자기 수건을 씌워 달래서 씌워 주다가, 가재 수건을 가지고 자세를 좀 잡아 봤습니다.

폰카의 한계이긴 하지만 ㅠ.ㅠ 그래도 깜찍한 용돌이~~~

깜찍한 용돌이

머리에 가재 수건 두른 용돌이

깜찍한 용돌이

이렇게 두개를 둘렀답니다.

깜찍한 용돌이

아잉~~귀여워!!!


깜찍하고 귀엽지 않으십니까!!! 특히 마지막 사진은 압권입니다 ㅋㅋㅋ

네 맞습니다. 저 팔불출입니다. 후훗.

'성장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용돌이의 자전거 타는법  (8) 2008.10.06
아빠 타~!!! 요너니가 태워주께  (2) 2008.10.06
깜찍한 용돌이~  (4) 2008.10.05
용돌이의 빵빵놀이  (4) 2008.10.04
남산돈까스 먹고 왔습니다.  (6) 2008.09.28
뽀로로와 생일선물 공연을 고발합니다.  (55) 2008.09.27





백마탄 초인™
2008.10.05 01:13 신고
하하,, 고 녀석, 증~말 귀엽군요,,, ^ ^

돌이아빠
2008.10.05 15:09 신고
하하 네. 저도 사진 정리 잠깐 하다 보니 귀여운 사진이 있길래^^; 세번째 사진이 가장 깜찍해용~
MindEater™
2008.10.05 16:20 신고
八不出 은 조선시대 얘기죠..^^;;
요즘은 안내놓으면 아무도 몰라주니 말입니다..^^

돌이아빠
2008.10.05 16:25 신고
하핫 그런가요? MindEater님도 어서어서 자랑하셔야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