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반응형
지난 주말 동네 마실을 나갔다.

벚꽃이 흐드러지게 피었던게 엊그제 같은데 벌써 벚꽃은 없어지고 아카시아꽃이 활짝 폈다.
벚꽃도 예쁘지만, 한 가지에 마치 포도송이들처럼 탐스럽게 핀 아카시아꽃도 정말 예쁘다.

예쁘거나 특이하거나 신기한 것을 발견하면 사진을 찍어달라는 용돌이 덕에 아카시아꽃을 핸드폰 카메라에 담아 봤다.

아카시아꽃

아카시꽃에서 나는 아카시아향도 기분을 상쾌하게 해주고,많이 덥지 않은 날씨 덕에 기분좋은 산책 시간을 용돌이와 함께 보냈다.


사진을 찍으면서 용돌이가 내가 따준(물론 이러면 안되지만 >.< 딱 한송이 땄다 아카시아 꽃! 미안해요~) 아카시아꽃을 아직은 작은 손가락으로 잡으며 사진을 찍어달라고 한다.


귀여운 녀석. 사진을 찍어주고 용돌이 녀석도 자기가 직접 사진을 찍겠다며 무등을 태워 달란다. 어쩔 수 없이 무등을 태워주고 사진 찍기에 성공!


아빠보다 더 탐스러운 사진을 이렇게 예쁘게 찍었다. 아빠보다 나은 아들. 그래야지 암.!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
반응형
공지사항
Total
5,424,933
Today
137
Yesterday
1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