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반응형
좌충우돌하는 녀석. 툭하면 삐지고 눈물을 보이는 녀석.
하지만, 마음이 동하면 집안일도 척척 잘도 해내는 녀석.

우리집 6살짜리 용돌이 녀석의 일상이다.

예전에도 마음이 내키면 빨래 개키기, 걸레질 하기, 먼지 떨기, 메추리알 까기 등에 일조를 했었다. 그런데 정말 딱! 그때뿐이다.

이날은 멸치 다듬기에 도전을 했다. 조금 하고 말겠지 싶기도 했는데, 역시나 끈기와 집중력 만큼은 남에게 뒤지지 않는 용돌이.

쉬지 않고 한자리에 앉아 멸치 다듬기 작업을 완수해 낸다.


멸치 다듬기 생각보다 귀찮고 집중해야 하고 손가락 놀림(?)이 좋아야 하는데, 다듬기를 끝낸 멸치를 보니 아빠보다 훨씬 잘 한것 같다.


아무래도 멸치 다듬기는 용돌이에게 한수 배워야 하지 않을까 라는 생각이 든다.


집안일을 함께 한다는건 가족의 구성원으로 당연한 것이다. 하지만, 아직 6살 밖에 되지 않은 아이에게는 하나의 놀이가 될 수는 있을 것이다.

다르게 생각해보면 가족의 일원으로써 다른 가족들, 그중에서도 특히 엄마에게 도움이 되었다는 것이 아이에게는 뿌듯함으로 다가올 수도 있고, 기분 좋은 경험이 될 수도 있을 것이다.

용돌이는 오늘도 엄마, 아빠에게 기쁨과 행복을 준다.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