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반응형

집에 자석칠판을 들인 후 달라진 점이라면 용돌이가 많은 관심을 보인다는 것이고, 그곳에 뭔가를 쓰거나 그리고 싶어한다는 점이다.

숫자도 써보고, 이름도 써보고, 그림도 그려보고. 나름 활용도는 높은 것 같다. 물론 앞으로도 사용할 일이 무궁무진해 보인다.

별다르게 한글 공부니 숫자 공부니 공부에 관한 부분에 대해서는 특별히 따로 시키거나 하지는 않고 있지만, 사실 조금씩 걱정이 되긴 했었다. 그런데 자연스럽게 한글에도 관심을 보이고, 숫자에도 관심을 보이는 녀석을 보며 안심 했다고나 할까?

자기 이름부터 시작해서 엄마 이름, 아빠 이름, 할머니, 할아버지 이름. 그리고 친구들 이름.
또 어떤날은 1부터 100까지 숫자 세기나 숫자 쓰기까지.

처음 용돌이가 한글에 관심을 보였을 때는 엄마가 글자를 써주면 그걸 그대로 그리는 수준이었다.
하지만 조금씩 조금씩 연습(?)하더니 나름 조금이지만 쓰는 수준이 되어 가는 듯 하다.

자석 칠판을 들인 후 조금은 더 잘 하게 된 듯 하기도 하고, 아무튼 열심히 한글 공부를 하는 녀석을 담아봤다.

용돌이이야기

입술을 삐죽 내밀고 있는 모습은 집중하고 있다는 증거이다.

용돌이이야기

열심히 쓴다(혹은 그린다)

용돌이이야기

그래도 제법 많은 글자를 쓰고 있다(그리고 있다)

용돌이이야기

마음에 들지 않는 글자는 손가락으로 지워주면 된다.


공부라는 것이 분명 필요하긴 하다. 하지만, 유아기는 관심을 가질 수 있도록 분위기를 만들어주고 환경을 조성해 주는 것이 중요한 것 같다. 물론 이러한 부분에 아빠로서 전혀 도움이 되지 못하고 있다는 것에 반성해야 하지만....

용돌이를 키우면서 공부를 시키지 않은 것은 아닌 듯 하다. 책을 읽으면서 숫자가 나오면 의식적으로 강하게 발음을 해준다거나, 손으로 숫자 개수를 펼쳐 보여준다거나 하는 방법을 사용하며 은연중에 강조를 했다.

물론 한글에 대해서는 자신의 이름과 엄마 아빠의 이름에 관심을 보이며 조금씩 조금씩 한글에 눈을 뜨는 모습이 참 대견해 보인다.

[2011년 1월 30일:: 용돌이 세상의 빛을 본지 1772일째 되는날.]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우리 아이 성장일기]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