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년 8월 3일) 용돌이 세상의 빛을 본지 862일째 되는날

오늘의 Best! 사진은!???
용돌이 이야기

책 읽는 용돌이


엄마와 함께 집 근처에 있는 서점일텐데요. 서점 나들이에서 열심히(?) 세계도시기행 이라는 책을 읽고 있는 용돌이 녀석. 사뭇 진지하게 책을 보고 있습니다. 마치

난 커서 세계도시여행을 할거야! 지금부터 준비해야지~~~

라는 표정으로 말이죠. 후훗. 사뭇 진지하고 집중하고 있는 몇 안되는 사진이라 Best! 사진으로 선정하였습니다.

이날 엄마와 함께 서점 나들이를 한 용돌이는 이렇게 서점 놀이를 나름대로 즐겼답니다.
서점 산책

이 책 읽을래요~

서점 산책

어디 다른 페이지로 넘어갈까~

서점 산책

다 읽었어요!~~ 엄마!!!


마치 진짜 책을 읽고 있는 듯한^^ 그런 느낌입니다. ㅎㅎ 이렇게 오후에는 시원한~ 서점에서 책놀이(?)를 즐긴 용돌이.
집에 돌아와서는 용돌이가 좋아하는 찰흙을 가지고 이렇게 놀았답니다.

용돌이 놀이

찰흙놀이 하는 용돌이

용돌이 놀이

찰흙놀이 하는 용돌이


찰흙놀이는 27, 8개월 정도부터 하기 시작한 듯 한데요. 아닌가? 그전부터 했나 =.= 아무튼 용돌이 정도의 나이또래에게 찰흙놀이는 손의 감각이나 세밀함과 그리고 손가락의 움직임 등을 훈련(?)할 수 있는 좋은 놀이감 중 하나입니다.

즉, 찰흙을 손으로 주무르면서 손의 감각이 발달되고, 그러면서 두뇌발달에도 영향을 주게되고, 좋은 놀이임에는 틀림없으나! 입에 넣을 수 있으므로 초기에는 옆에서 꼭 지켜보면서 입에 넣으면 안된다고 주지를 시켜줘야 합니다.







명이~♬
2008.09.17 00:03 신고
꺄~~~ 용돌이다아~~
용돌이 너무 멋져요~ 벌써 멋스러움이 줄줄 흐르는 어린이!!

돌이아빠
2008.09.17 09:13 신고
명이님 항상 우리 용돌이 예쁘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근데 아직 어린이 아닌뎅 ㅋㅋ 30개월 밖에 안됐어요~
명이~♬
2008.09.17 09:21 신고
요즘은, 10살만 되면 10대라죠..ㅎㅎㅎㅎㅎㅎ;;
용돌이 너무 귀여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