솜사탕. 누구든지 어렸을 적에 혹은 커서라도 한두번쯤은 먹어 봤을 군것질감이 아닐까 싶다.
내 어렸을 적에도 솜사탕은 있었고 지금도 있으니 솜사탕의 역사는 참으로 오래된 것 같다.

부드러우면서도 그 달콤한 맛. 거기에 무게도 거의 없어 아이들에게는 신기하면서도 달콤한 군것질감이리라.
솜사탕은 만들어지는 과정도 신기하다. 이상한 원통 같은 것이 돌아가면서 실 같은 것이 만들어지고 나무젓가락을 원통 안에 넣고 있으면 신기하게도 볼록 볼록 커다란 솜사탕이 만들어진다.


요즘이야 플라스틱 컵 같은 곳에 넣어져 있는 솜사탕도 팔곤 하지만, 옛날에는 그저 원통 돌려서 나무젓가락 하나 넣으면 완성이었다.

색깔도 하늘색, 분홍색 등으로 다양해졌지만, 그 맛은 그대로인것 같다.

용돌이 녀석도 두세번 정도 달콤한 솜사탕을 맛볼 수 있는 기회가 있었다.
정말 맛있게도 먹는다. 아빠 좀 주세요~ 해도 소용없다. 엄마 좀 주세요~ 해도 소용없다.

일전에 어린이집 행사 다녀오는 길에 솜사탕을 사주게 되었다. 물론 솜사탕이 눈길을 확~ 끄는 곳에 있기 때문이기도 했고, 점심은 이미 먹고 난 시간이기도 했기에 솜사탕을 손에 쥐어 주었다.

그런데 이 녀석, 이 솜사탕 들고가면서 만나는 친구들에게 모두 자랑이다. 그러면서 한눈 팔고 천천히 걷고 >.<
눈에 보이는 장애물도 그냥 넘어가려 하질 않는다. 그래서 조금 더 빨리 가자고 재촉을 했다. 그런데! 사건이 생겼으니!!!

손에 들고 있던 솜사탕에 이물질도 묻고 손으로 다른 곳을 자꾸 만지는 통에 먼지가 많이 묻었다. 그래서 조금 남은 솜사탕을 어쩔 수 없이 압수(?)해서 옆에 보이는 쓰레기통에 넣어버렸다.

물론 조금 설명해주긴 했지만 이녀석 자지러진다. 어르고 달래고 설명해주고 했지만 통하질 않는다.
그예 어쩔 수 없이 조금 더 달래면서 엄마가 업어주는 것으로 일단락.

솜사탕. 참 달콤하고 맛있다. 하지만, 이게 손으로 먹어야 하는 경우가 많아서 위생에는 조금 그렇긴 하다.


솜사탕. 솜처럼 가볍고 사탕처럼 달콤한 맛. 그래도 맛있긴 맛있다^^!

이 글을 읽으시는 분들도 솜사탕에 대한 추억 있으신가요?


[2010년 10월 x일:: 용돌이 세상의 빛을 본지 1667일째 되는날.]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우리 아이 성장일기]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이전 댓글 더보기
하결사랑
2011.01.19 12:46 신고
뭐니뭐니해도 솜사탕은 나무젓가락에 꼽아 진게 진짜죠.
플라스틱 용기에 담겨져 있는건 가짜에요.
용돌이 너무 맛나게 먹어요. ㅋㅋㅋ
저도 먹고 싶어요.
울 딸내미도 사주면 온 볼과 손에 다끈적끈적하게 뭍혀가며 먹겠지요 ㅋ

돌이아빠
2011.01.19 20:50 신고
오홍 아직 안사줘 보셨나봐요? 얼굴이며 손이며~ ㅋㅋㅋㅋㅋ 정신 없이 먹을겁니다요~
선민아빠
2011.01.19 13:05
아주 제대로된 솜사탕인걸요~

돌이아빠
2011.01.19 20:51 신고
ㅋㅋ 그쵸? 민이는 솜사탕 먹어본적 없나요?
아하라한
2011.01.19 14:11 신고
크흐 저희 딸도 솜사탕 한번 사줬더니
완전 얼굴에 범벅이 되도록 먹더라구요 ^^

돌이아빠
2011.01.19 20:51 신고
ㅎㅎㅎ 역시 모든 아이들은 똑같아용 ㅋㅋㅋ
ageratum
2011.01.19 14:36 신고
갑자기 솜사탕이 먹고 싶어지네요..^^
어렸을때 정말 좋아했었는데..^^

돌이아빠
2011.01.19 20:54 신고
지금은 안좋아하세요? 전 지금도 좋아합니다.
근데 먹을 기회가 별로 없네요 ㅋㅋ
포스티
2011.01.19 14:47 신고
솜사탕 참 그립네요.. ㅎㅎ
안먹어본지 얼마나 오랜지..

돌이아빠
2011.01.19 20:55 신고
자! 지금 바로 공원으로 고고씽~~~!
Samsungcard
2011.01.19 15:46
어릴때 엄마에게 솜사탕 사달라고 졸라보지 않은 사람이 있을까요?
유원지에 가서 몽글몽글한 솜사탕에 정신을 빼앗겼던 기억이 나네요^^
요번에 삼성카드 블로그를 시작했답니다^^
좋은 컨텐츠와 이벤트로 열심히 하고 있으니까 용돌님과 좋은 이웃으로 연을 맺었으면 좋겠네요^^
날씨도 추운데 몸 건강히 챙기세요 :)

돌이아빠
2011.01.19 20:55 신고
맞아요 맞아요~ ㅎㅎ 그런 기억 없는 사람 별로 없지 싶습니다~ 삼성카드에서도 드디어 블로그에 진출을 하시는거군요^^ 종종 찾아뵙겠습니다~ 반갑습니다.
달콩이 (행복한 블로그)
2011.01.19 15:48 신고
제 추억 하나 얘기 할까요 ㅋㅋ
대구 시내에서 솜사탕을 사 먹는데.. 아저씨분의 말씀이 생각나네요..
한개 2천원이라 약간 비싸다고 생각했는데..
아저씨께서 " 한개도 2천원 2개도 2천원 3개도 2천원~ " -0-ㅋ
ㅎㅎ 결국 3개 사 먹었다는...
아저씨께서 요즘은 안보이셔서 걱정되네요 ㅎㅎ

돌이아빠니 오늘도 행복한 하루 되세요 ^^

돌이아빠
2011.01.19 20:56 신고
헛 3개도 2천원요? ㅎㅎㅎㅎㅎㅎㅎ
3개 사먹어도 얼마 안되잖아요 부피만 크지 ㅋㅋ 그래도 참 재미난 분이시네요.
지금 안보이신다니 움...가끔 그렇긴 하더라구요.
늘 계시던 자리에 어느순간 안보이시면 걱정이 되는. 흐...
쭌맘!
2011.01.19 19:12 신고
용돌이 입주위에 반짝반짝 설탕녹은 물이 찐득찐득 ㅎㅎㅎ
용돌이는 신나고..엄마는 물티슈로 닦아주려했겟죠?!

돌이아빠
2011.01.19 20:57 신고
크하하하하 역시! 빙고~~~! 입니다요 ㅋㅋ
토댁
2011.01.19 19:48 신고
하하하.
저렇게 먹다가 꼭 반은 바닥에 흘려 가슴 아팠던 기억이 나는걸요..ㅎㅎ

건강히 지내시죠?^^

돌이아빠
2011.01.19 20:57 신고
ㅎㅎㅎㅎㅎ 맞아요 맞아요 조금만 입으로 뜯는다고 뜯었는데 더 크게 뜯어져서 떨어져버리는 그런 아픔 ㅋㅋ

네~ 토댁이님도 잘 지내시지요~?
키 작은 단테
2011.01.19 21:17 신고
한창 솜사탕 좋아할 나이^^ 달콤하고 맛있죠 먹어본지가 언제인지 ㅎㅎ

돌이아빠
2011.01.19 21:21 신고
그러게요 ㅎㅎㅎ 좀 더 커서도 좋아할 나이이긴 합니다^^ ㅋㅋ
정민파파
2011.01.19 22:19 신고
솜사탕 정말 추억속에 군것질꺼리였죠.
갑자기 보니 저도 먹고 싶어지네요.

돌이아빠
2011.01.20 07:01 신고
ㅎㅎ 역시 대부분의 분들이 솜사탕에 대한 아련한(?) 추억이 있으시군요^^
이류(怡瀏)
2011.01.19 23:40 신고
솜사탕만 보면 아련한 추억이 떠오르네요.. 그때 정말 좋았는데.. 생각하면 슬퍼져요..
하지만 역시 사랑은 사랑으로 치유되는법.. 솜사탕 뺏어 먹고 싶다 ^^;

돌이아빠
2011.01.20 07:02 신고
ㅋㅋㅋ 솜사탕 뺏어 먹다간 큰일납니다 ㅎ
사랑은 사랑으로!
안나푸르나516
2011.01.20 01:08 신고
어른인 저도 솜사탕보이면 무조건 사먹습니다.ㅎㅎㅎ

돌이아빠
2011.01.20 07:02 신고
헛 안나푸르나님 솜사탕을 그렇게 좋아하세요? ㅎㅎ 전 보인다고 사먹지는 않는데 ㅋㅋㅋ
해피아나축복
2011.01.20 04:56 신고
솜사탕 보니 어릴적이 생각나네요 하하~
그땐 정말 솜사탕 하나에도 기뻣던 시절이 ^^;

내일 조카 오는데 솜사탕 사줘야겠네요 ^^

돌이아빠
2011.01.20 07:04 신고
솜사탕 하나면 정말 행복했었죠~
그렇다고 아무 때나 먹을 수 있었던건 아니였던 것 같습니다 ~ ㅎㅎ 조카가 좋아하겠는데요? ㅋ
책과 핸드폰
2011.01.20 10:12 신고
돌이가 솜사탕을 무척 좋아하네요^^

돌이아빠
2011.01.20 18:37 신고
안 좋아할 수 없잖아용~ ㅋㅋ 달콤하고 부드럽고~
Anki
2011.01.20 13:09 신고
ㅎㅎ
물론 있죠~~~
가게에서도 컵에 담긴 솜사탕을 팔았던 기억이....
하지만 커가면서 솜사탕 구경하기도 힘드네요~~~^^

돌이아빠
2011.01.20 18:37 신고
네 요즘은 조금 힘들어진 것 같아요. 도심에서는 거의 찾아볼 수 없고, 유원지나 사람들 많이 가는 산 입구 정도?
Kanji
2011.01.20 13:48
돌이아빠님 안녕하세요 ^^ Kanji에요~ 솜사탕 크.. 어렸을적 놀이공원에 가면 꼭 먹던 저에게는 참으로 고급식품이였죠. 이제는 파는곳을 찾아보기조차 힘드네요.. 어렸을적 추억거리들이 하나둘씩 사라질때마다 슬프네요 ㅠ_ㅠ 좋은글 잘 보고 갑니다 *^^*

돌이아빠
2011.01.20 18:38 신고
어서오세요 Kanji님 반갑습니당~
놀이공원에 꼭! 있었죠 ㅋㅋㅋ 어찌나 맛있는지

이젠 도심에는 거의 없는 것 같구요. 놀이공원이나 유원지 등 아이들이 많이 찾는 곳에나 가야 할 것 같더라구요
역기드는그녀
2011.01.20 14:13 신고
저도 솜사탕 좋아라합니다 ^^;;
제 아들들도 솜사탕이면 울다가도 뚝그쳐요 ㅎㅎ
치아와 건강을 생각해서 공원에 갈때 한번씩 사주는데요
제것도 같이 산답니다 ㅎㅎ;;;

돌이아빠
2011.01.20 18:39 신고
아항 역기드는 그녀님도 솜사탕 좋아하시는군요~
저는 아직 용돌이랑 같이 먹어본적은 없네요 ㅋ
다음에는 하나씩 사서 먹어봐야겠어요 ㅎㅎㅎ
일레드
2011.01.21 02:10
어렸을 때 부모님 손잡고 벚꽃놀이 갔다가 솜사탕 사 먹었었는데^^ 놀이 공원에 갔을 때도요^^ 설탕으로 만들었지만 설탕과는 전혀 다른,,, 폭신하고 보드라운 그 감촉이 좋았었어요. 지금은 원재료를 알기에 절대로 안 먹지만요^^

돌이아빠
2011.01.21 05:53 신고
정말 달콤하고 맛있죵~ 저도 뭐 어린 시절 부모님 졸라서 몇 번 얻어 먹었었구요 ㅋ 근데 원재료가 뭘까요 ㅡ.ㅡ? 찾아봐야겠군요 >.<
송설(松雪)
2011.01.24 00:07 신고
솜사탕만큼 달달한 하루 하루가 되길 바랍니다. ^^
아드님이 참 귀엽네요.

돌이아빠
2011.01.24 06:36 신고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