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반응형
솜사탕. 누구든지 어렸을 적에 혹은 커서라도 한두번쯤은 먹어 봤을 군것질감이 아닐까 싶다.
내 어렸을 적에도 솜사탕은 있었고 지금도 있으니 솜사탕의 역사는 참으로 오래된 것 같다.

부드러우면서도 그 달콤한 맛. 거기에 무게도 거의 없어 아이들에게는 신기하면서도 달콤한 군것질감이리라.
솜사탕은 만들어지는 과정도 신기하다. 이상한 원통 같은 것이 돌아가면서 실 같은 것이 만들어지고 나무젓가락을 원통 안에 넣고 있으면 신기하게도 볼록 볼록 커다란 솜사탕이 만들어진다.


요즘이야 플라스틱 컵 같은 곳에 넣어져 있는 솜사탕도 팔곤 하지만, 옛날에는 그저 원통 돌려서 나무젓가락 하나 넣으면 완성이었다.

색깔도 하늘색, 분홍색 등으로 다양해졌지만, 그 맛은 그대로인것 같다.

용돌이 녀석도 두세번 정도 달콤한 솜사탕을 맛볼 수 있는 기회가 있었다.
정말 맛있게도 먹는다. 아빠 좀 주세요~ 해도 소용없다. 엄마 좀 주세요~ 해도 소용없다.

일전에 어린이집 행사 다녀오는 길에 솜사탕을 사주게 되었다. 물론 솜사탕이 눈길을 확~ 끄는 곳에 있기 때문이기도 했고, 점심은 이미 먹고 난 시간이기도 했기에 솜사탕을 손에 쥐어 주었다.

그런데 이 녀석, 이 솜사탕 들고가면서 만나는 친구들에게 모두 자랑이다. 그러면서 한눈 팔고 천천히 걷고 >.<
눈에 보이는 장애물도 그냥 넘어가려 하질 않는다. 그래서 조금 더 빨리 가자고 재촉을 했다. 그런데! 사건이 생겼으니!!!

손에 들고 있던 솜사탕에 이물질도 묻고 손으로 다른 곳을 자꾸 만지는 통에 먼지가 많이 묻었다. 그래서 조금 남은 솜사탕을 어쩔 수 없이 압수(?)해서 옆에 보이는 쓰레기통에 넣어버렸다.

물론 조금 설명해주긴 했지만 이녀석 자지러진다. 어르고 달래고 설명해주고 했지만 통하질 않는다.
그예 어쩔 수 없이 조금 더 달래면서 엄마가 업어주는 것으로 일단락.

솜사탕. 참 달콤하고 맛있다. 하지만, 이게 손으로 먹어야 하는 경우가 많아서 위생에는 조금 그렇긴 하다.


솜사탕. 솜처럼 가볍고 사탕처럼 달콤한 맛. 그래도 맛있긴 맛있다^^!

이 글을 읽으시는 분들도 솜사탕에 대한 추억 있으신가요?


[2010년 10월 x일:: 용돌이 세상의 빛을 본지 1667일째 되는날.]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우리 아이 성장일기]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