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반응형
파워레인저 시리즈에 드디어 빠져버린 용돌이.

파워레인저 용돌이

용돌이가 직접 제작(?)한 파워레인저 레스큐포스 뱃지.


언제부터인가 파워레인저 엔진포스를 보여달라더니 엔진포스에 이어 레스큐포스 조금, 트레저포스 조금, 와일드 스피릿 조금 보다가 요즘에는 인기리에(?) 방영되고 있는 파워레인저 정글포스에 빠져버렸다.

파워레인저 시리즈 중에서 용돌이가 가장 좋아하는 시리즈는 역시 파워레인저 엔진포스.
덕분에 엄마도 아빠도 파워레인저에 대해서 공부 아닌 공부를 하게 되었고, 파워레인저 엔진포스에 나오는 로보트(엔진 킹)를 사달라고 해서 동대문 쪽에 있는 창신동 완구거리에도 다녀왔었다.

하지만, 엔진포스 시리즈 장난감은 이미 철이 지난 제품이라 완구거리에 있는 상점들에는 레스큐포스 등이 많이 나와 있었다.
(사실 이때까지만 해도 파워레인저 시리즈를 잘 모르고 있었다. 그저 엔진 포스의 엔진킹을 사러 갔을 뿐인데 보이는 건 죄다 이상한 녀석들이었고, 이때 구입한 장난감은 파워레인저 레스큐포스에 나오는 녀석 중 레스큐 도저였다.)

물론 지금은 파워레인저 시리즈 중에서 엔진포스, 레스큐포스, 트래저포스, 와일드 스피릿, 정글포스를 어느 정도는 구분할 수 있게 되었지만, 그때 당시만 해도 뭐가 뭔지 몰랐고, 엔진포스에 나오는 엔진킹을 사주려고 했었다.

오프라인 매장에서 구매를 실패한 파워레인저 엔진포스의 엔진킹을 구입하려고 인터넷을 뒤져 봤다.
그런데! 가격이 장난이 아니다. 20만원이 넘는 가격. 깜짝 놀랐다. 이걸 사야 하나 말아야 하나 고민을 하고 있는 나에게 아내가 한마디 한다. "여보, 그거 원래 4만원 ~ 5만원 정도 했었어. 마트에서 전에 봤는걸"

여차저차 알아보니 이제는 절판된 파워레인저 엔진포스 시리즈의 장난감이 워낙에 인기가 많아(실제 일본에서 만들어지고 있는데 일본에서는 더 이상 만들어내고 있지 않는다) 가격에 거품이 많이 껴서 이런 엄청난 가격이 된 것이었다.

사실, 사줄까 말까에 대한 내 생각은 50:50이었다. 지금 생각해보면 안사길 잘했다는 생각이 들긴 하지만..

아무튼 파워레인저 시리즈에 빠져버린 용돌이 녀석. 동대문 창신동 완구거리에서 구입한 레스큐포스 도저 안에 있는 팜플렛 비슷한걸 가지고 자신만의 뱃지를 만들기 시작한다.

럴수 럴수 이럴수가. 손수(?) 뱃지를 제작할 정도로 파워레인저 시리즈에 빠져 있었다니.

그 제작 현장을 고발(?)한다.

파워레인저 용돌이

분명 저 하늘색 옷에는 아무것도 없이 깨끗했다.

파워레인저 용돌이

이미 손수 제작을 시작했던 용돌이. 테이프 잘도 자른다.

파워레인저 용돌이

자르는 폼새가 괜찮다. 집중도 잘하고 있고.

파워레인저 용돌이

잘라낸 테이프는 이렇게 손수 붙여준다.

파워레인저 용돌이

거의 완성됐다. 파워레인저 레스큐포스 뱃지...


이렇게 직접 제작한 파워레인저 레스큐포스 뱃지를 한동안 떼지 않고 붙이고 다녔다.
요즘은? 파워레인저 정글포스에 빠져 버렸다. 덕분에 엄마도 아빠도 파워레인저 정글포스 매니아가 되어가고 있다.

[2010년 5월 17일:: 용돌이 세상의 빛을 본지 1514일째 되는날.]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우리 아이 성장일기]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