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천 서울동물원(서울동물원으로 이름이 바꼈죠?) 다녀왔습니다.
5월이라 그런지 날도 덥고 휴일이라서 사람 정말 많더군요.

그래도 사자 먹이주는 것, 호랑이 먹이주는 것 등등 다양한 동물 많이 보고 왔습니다.

물론 사람이 많아서 편안하게 관람을 하지는 못했지만, 나름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온 듯 합니다.

동물원

여기저기 무등 태운 아빠들이 많이 보이네요.

아이를 데리고 온 부모들은 아이들이 행여 동물들 관람을 못할까 무등도 태우고 안아서 올리는 등의 노력을 합니다. 저 또한 그 대열에 함께 참여를 해 봅니다.

용돌이

유인원관을 나오면 만나게 되는 녹색 대나무의 향연!

새로 단장한 유인원관을 둘러보는 것도 나쁘지 않은 선택! 그런데 유인원관은 입구와 출구가 좀 애매하더라구요.
유인원관을 나오면 바로 녹색의 대나무로 벽이 장식되어 있습니다. 포토존이다! 하고 한컷 찍어봅니다.

용돌이

그냥 지나치면 용돌이가 아니죠!

유인원관 외부에는 이렇게 작은 관람석이 있습니다. 날이 더워서 앉아 있는 분들은 없네요. 거길 그냥 지나치면 용돌이가 아니겠죠? 열심히 걸어다녀 보네요.

용돌이

작은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생물다양성의 해를 맞아 유인원의 비밀에 대한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었습니다.
스탬프 찍기와 뱃지를 나눠주고 있더군요.

용돌이

스탬프도 찍고 뱃지는 모자에 살포시 달아봤습니다.

자랑중입니다. 스탬프도 찍고 생물다양성의 해를 알리는 뱃지도 모자에 달았습니다. 자랑이죠 ㅎㅎ

사자

동물의 왕 사자입니다.

좀 젊은 숫사자 인듯 합니다. 늠름한 자태와 함께 날카로운 이빨 그리고 날카로운 눈빛을 자랑하네요. 조금 무섭긴 하더군요.
사자 먹이 주는 시간에 맞춰서 구경 좀 했습니다. 정말 잘 먹더군요.

용돌이

지친거냐?

용돌이

근데 왜 아빠는 주먹을 쥐고 있을까요?

날이 더워서인지 중간에 주저 앉아 버리는 용돌이. 용돌이를 달래 주고 있는 중인데 왜 오른손 주먹은 불끈 쥐고 있는 걸까요? 설마 설마! 때리려고 ㅡ.ㅡ? 그건 아닐듯 하고 손에 뭔가 쥐고 있는거겠죠? 조금 지난 일이라 기억이 안나네요 흐.

용돌이

여차저차 해서 안아줬네요.

개과 동물들이 있는 곳입니다. 복제늑대, 늑대, 여우 등이 있는 곳이죠.

용돌이

안아주기도 힘들어서 어깨에 걸쳐줬습니다.

어깨에 올려주니 제 귀를 붙잡네요. 녀석 더운데 내복은 >.<

호랑이

호랑이입니다. 먹이를 먹고 있죠!

호랑이는 일주일에 한번 정도 소고기를 준다고 합니다. 사람인 나도 없어서 못 먹는걸 호랑이가 먹고 있군요 >.< 쬐금 부러웠다는.

코끼리

코끼리를 이렇게 가까이 본적이 별로 없었는데 운이 좋았던 듯 합니다.

코끼리 입니다. 이렇게 가까이서 보기는 처음인듯. 아니다. 줌으로 땡겨서 사진을 찍었을 수도 있겠네요.
아무튼 코끼리 정말 크긴 크더라구요,.

하마

생각보다 정말 큽니다.

하마들이 늘어져 있네요. 더워서겠죠. 그런데 하마 또한 밖에서 이렇게 가까이서 보기는 처음이었습니다. 하마 정말 크긴 크더라구요.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큽니다.

기린

온순한 동물 기린.

사람 목뼈와 똑같이 7개밖에 없는데 어쩜 저리도 목이 길까요? 가끔 시간대 잘 맞추면 기린 먹이주기 행사도 하는데 이번에는 구경 하는걸로 만족했습니다.

용돌이

아빠! 홍학이에요!~~~!

홍학을 구경하고 있습니다. 가까이 가서 봐도 될 것을 저 자리를 고집하더군요.

동물원
동물원 관람을 마치고 나오는길에 보니 아프리카 관련된 행사를 하는 모양이더라구요. 아프리카인들의 리듬과 신명나는 춤 잠시 구경 해봤습니다.


자상한 아빠가 되고 싶습니다. 함께 잘 노는 아빠가 되고 싶습니다. 그러면서도 세상을 바로볼 줄 알고, 아이가 자신의 길을 스스로 잘 개척해갈 수 있도록 격려해주고 조언해주는 아빠가 되고 싶습니다.

[2010년 5월 2일:: 용돌이 세상의 빛을 본지 1499일째 되는날.]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우리 아이 성장일기]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이전 댓글 더보기
티비의 세상구경
2010.08.20 07:41 신고
과천서울랜드 입구쪽 홍학 오랜만에 보니 너무 반가운데요 ^^;
구경 너무 잘하고 갑니다. !!

돌이아빠
2010.08.23 06:38 신고
하하 홍학 좋아하시나봐요~ ㅋ
버섯공주
2010.08.20 08:58 신고
지금도 충분히 자상하시고, 멋진 아빠입니다. ^^
정말 사진 하나 하나 눈여겨 보면서 흐뭇해 했습니다.
그나저나 주먹 안엔 뭐가 있었을까요? ㅎㅎ

돌이아빠
2010.08.23 06:39 신고
그러게요 저 주먹 안에 도대체 뭐가 있는걸까요???? 근데 아무리 기억을 떠올려봐도 생각이 안납니다 ㅠ.ㅠ
공구카페
2010.08.20 11:31
아드님과 즐거운 시간을 보내신것같아 보기좋았습니다 ㅎㅎ

정말 가정적이시네요 ^^

돌이아빠
2010.08.23 06:39 신고
아이코 감사합니다~~~~~
공구카페
2010.08.27 12:43
별말씀을 ~^^
돌이아빠
2010.08.27 14:09 신고
^^~
*저녁노을*
2010.08.20 11:36 신고
우리 아이들 어릴때 동물원 참 많이 데려갔었는데...ㅎㅎ
용돌이 홧팅^^

즐거운 주말 되세요.
잘 보고 갑니다.

돌이아빠
2010.08.23 06:39 신고
주말 잘 보내셨어요? 저는 지금 출근중입니다 ㅎㅎ
동물원 저도 좋아한다는 ㅎㅎㅎ
연한수박
2010.08.20 12:37
자상하고 잘 놀아주는... 아빠~
지금도 충분히 잘 하고 계신 것 같은데요^^
동물원 구경 잘했어요~

돌이아빠
2010.08.23 06:40 신고
아이코 과찬이세요. 흐..
다음부터는 동물 사진은 따로 올릴까 봐요 흐.
Genesispark
2010.08.20 16:09 신고
동물원의 동물들은 지금같은 날씨에는 뭘하고 있을지 급궁금해지는데요?

그런의미에서 역시 5월은...가정의달.

돌이아빠
2010.08.23 06:40 신고
아마도 대부분 추~~~욱 늘어져 있을것 같은데요? ㅎㅎ
자유여행가
2010.08.20 16:13
사자에다 춤까지 추니
아프리카 부족 분위기가 물씬 풍기네요

돌이아빠
2010.08.23 06:41 신고
그쵸? 잠깐 구경했는데 신명 나더라구요~!
예문당
2010.08.20 16:23 신고
간다.. 간다.. 하면서 안가고 버티고 있습니다. ㅎㅎㅎ
사자관은 좀 위에 있지 않나요? 서울대공원에서 사자는 한번도 안본 것 같아요.
대신 호랑이는 여러번 봤는데, 거의 자고 있었던듯하구요. ㅎㅎㅎ
잘 보고 갑니다. 저도 가을에나.. 아이들과 함께 가봐야겠네요. ^^

돌이아빠
2010.08.23 06:42 신고
아뇨 사자관이 호랑이관보다 가기가 더 쉽던데요?
사자관이 중간 쯤에 있고 호랑이관은 좀 위에 있는걸로 기억이 되는데 어디를 기준으로 하느냐에 따라 다를것 같아요 ㅎㅎ
사자사는 꽤 크던데. 가을 괜찮죠 지금은 아마 다들 늘어져 있을거고 덥기도 할거고. 꼭 다녀오세요~
선민아빠
2010.08.20 17:18 신고
자상한 아빠시고 돌이와 함께 잘 놀아주시는 아빠시고 돌이가 자신의 길을 잘 개척하도록 조력해주시는
아빠 맞으시자나요~~

돌이아빠
2010.08.23 06:43 신고
아이코 아닙니다. 과찬이세용 >.< 흐.
어설픈여우
2010.08.20 18:24 신고
이미 맨아랫줄의 바램대로 실천하고 계시는 아빠 아니신가요?
아이데리고 동물원 갔을때가 언제인가 싶어요~
이제 너무 커버려서...
많이많이 데리고 다니시고 많은거 보여주셔요~^^*

돌이아빠
2010.08.23 06:44 신고
헛 어설픈여우님 과찬이세요. 노력해야죵...
많이 커버렸나요? 부럽습니다. 언제 키우나 싶어요 ㅠ.ㅠ
스윗루미
2010.08.21 01:10 신고
아이들이 정말 즐거웠을 것 같네요...
저두 가을엔 동물원 한번 가보구 싶네요^^

돌이아빠
2010.08.23 06:44 신고
동물원은 여름보다 봄 가을이 좋더라구요. 아무래도 동물들이 더 활동적이기도 하고, 돌아다니는데도 덜 힘들고 말이죠.
더머o
2010.08.21 10:24 신고
요즘들어 코끼리가 많이 안쓰럽게 보이네요 ^^;;

돌이아빠
2010.08.23 06:44 신고
코끼리가 특별히 안쓰럽게 보이시는 이유가 있으신가봐요?
M군.
2010.08.21 11:12 신고
빼곡한 대나무가 인상적이네요~ 요즘 동물원에 동물이 줄어들어 고생이라 하던데 ㅋ

돌이아빠
2010.08.23 06:45 신고
아...동물들이 줄어드는건가요??? 모르던 이야기네요.....
대물잡어
2010.08.21 23:59 신고
더워서 어디 갈 엄두를 못내고 있는데~
대단하십니다.^^
좀 선선하면 가볼려구요..

돌이아빠
2010.08.23 06:45 신고
아! 여기 지난 5월에 다녀왔더랬죠 ㅎㅎㅎ 때늦은 포스팅 때문에 혼란을 드려서 ㅎㅎ 죄송합니다.
탐진강
2010.08.22 10:42 신고
돌이와 동물원, 잘 어울립니다.
저도 처음 갔을때 신기한 기억이 납니다.

돌이아빠
2010.08.23 06:46 신고
앗 탐진강님도 함 다녀오시죵??? 아이들이 너무 커버렷나요? 흐.
머니야 머니야
2010.08.23 08:43 신고
즐거운 나들이를 하셨군요~~
저는 이곳에 들른지가 어언 몇해가 지난것인지..기억조차 가물거리네요^^

돌이아빠
2010.08.24 21:24 신고
네~ 용돌이 덕분에 여기저기 안 가본곳 많이 가보게 되더라구요 ㅎㅎㅎ
즐거운하루이야기
2010.08.23 12:40 신고
저~ 하마 잠자는 모습 보니 같이 잠자고 싶어집니다..

돌이아빠
2010.08.24 21:25 신고
헛 그러심 안됩니다.~~~ 졸음도 전염이 되니 ㅋ
MastmanBAN
2010.08.23 13:50 신고
저도 우리 애들이랑 동물원에 함 가봐야 하는데... 부산에는 동물원이 없더군요. ㅜ.ㅜ

돌이아빠
2010.08.24 21:25 신고
헛 부산에 동물원이 없나요??? 엥? 처음 알았어요 >.<
쿡메타블로그
2010.08.24 11:36
날씨가 너무 더우면 동물들도 지쳐서 밖으로 안나오는 경우도 있는데
그래도 운좋게 가까이서 다양한 동물들을 만나고 오셨군요^^
용돌이도 더위에 고생했겠지만 돌이아빠님도 무등태우느라 힘드셨겠어요~
그래도 용돌이가 참 좋아하는 것 같네요^^

돌이아빠
2010.08.24 21:25 신고
네~ 특히 고양이과 동물들은 더 그런 경향이 있더라구요.
겨울에도 가봤는데 야외에는 별로 없고 거의 실내에 있더라는 덕분에 가까이서 구경하기는 더 좋더라구요 ㅎㅎ
저야 뭐 해야 할 일을 한것 뿐이니~ ㅋ
호련
2010.09.01 17:41 신고
ㅎㅎ 기분좋은 포스팅이네요..^^ 중간에 호랑이 살짝 무섭군요 ㅋ~

용돌이에게 무척 즐거운 시간이었을 듯 합니다!! +_+

돌이아빠
2010.09.01 20:45 신고
네 아무래도 호랑이, 사자는 창살 같은 곳에 갇혀 잇는게 아니라 거의 야외에 있어서 저도 살짝 무섭더라는 ㅋㅋ
용돌이는 뭐! 기쁨의 시간이었을겁니다 ㅎㅎ